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파리협정 탈퇴로 탄소 주요 배출국 호주도 '들썩'

송고시간2017-06-03 11:22

일부의원들 "美 뒤를 따르라" 요구…전력난 현실 맞물려 파장 주목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파리 기후변화협정'(이하 파리협정) 탈퇴를 선언하면서 호주도 일부 의원들이 미국의 뒤를 따르라고 요구하는 등 들썩이고 있다.

호주 보수 연립정부 내 6~7명의 의원이 맬컴 턴불 총리를 향해 미국의 탈퇴로 본래 의미가 퇴색한 파리협정에서 탈퇴하거나 원점 재검토를 요구했다고 디 오스트레일리안 등 호주 언론들이 3일 보도했다.

지난해 11월 파리협정 비준을 발표하는 맬컴 턴불 호주 총리(가운데)[EPA=연합뉴스]

지난해 11월 파리협정 비준을 발표하는 맬컴 턴불 호주 총리(가운데)[EPA=연합뉴스]

호주는 풍부한 보유 자원인 석탄을 이용한 발전에 의존하면서 인구는 약 2천400만 명에 불과하지만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세계 최악 국가 중 하나로 꼽혀왔다.

이에 따라 재생에너지 보급이 크게 확대됐지만, 최근 일부 지역에서 전력난이 잇따르고 큰 폭의 가격 인상마저 예고되는 상황이어서 이번 트럼프의 결정은 호주의 전력 정책과 그에 이른 탄소배출에도 영향을 줄 전망이다.

연방 상원의원인 이안 맥도널드는 "트럼프의 결정으로 기후변화와 관련한 모든 의문을 새로 진지하게 들여다볼 필요가 생겼다"며 호주의 탈퇴를 검토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맥도널드 의원은 미국이 떠나고 중국과 인도가 미온적인 만큼, 파리협정의 의미가 크게 퇴색했다고 덧붙였다.

집권 자유당 소속 크레이그 켈리 연방 하원 환경위원회 위원장도 파리협정의 참여를 면밀히 재검토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켈리 위원장은 "파리협정을 상세하게 보면 미국은 분명히 중국과 러시아보다 상대적으로 불리하다"며 미국 경제가 약화할 경우 호주의 이익과도 일치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턴불 총리는 일부 의원들의 이런 의견에도 파리협정과 관련한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천명했다.

주요 야당인 노동당도 트럼프의 결정이 "잘못된 것"이라며 턴불 총리가 당내 강경 우파의 주장에 끌려들어 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호주 최대 제조업자 단체인 호주산업그룹(AI 그룹)도 트럼프의 결정이 전 세계 비즈니스 활동에 불확실성을 높여놓았다며 미국 이 이 문제에 관해 세계와 협력할 길을 찾아 무역과 투자에 저해되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호주는 2015년 12월 채택된 파리협정의 비준을 총선 일정 등을 이유로 미루다 지난해 11월 트럼프 당선 직후에야 마무리했다. 당시 호주의 급작스러운 비준은 트럼프가 예상을 뒤엎고 승리해 미국의 파리협정 탈퇴가 현실화할 수 있다는 우려 속에 이뤄졌다.

cool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