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김상조, 공정위원장 자질 입증…청문보고서 채택해야"

송고시간2017-06-03 10:41

"野, '부적격' 낙인 안 돼…과감한 협치정신 발휘해야"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충분한 자질을 입증했다며 여야가 인사 청문 경과보고서를 적격 의견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어제 인사청문회는 왜 김 후보자가 공정거래위원장에 적합한지를 보여주는 자리였다"며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는 당연히 적격 의견으로 채택돼야 한다"고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전날 청문회에서 야당 측이 김 후보자를 향해 줄기차게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많은 의혹이 제기됐으나 공정거래위원장으로서 업무를 수행하는 데 심각한 지장이 있다고 판단하기는 어렵다"며 "김 후보자도 허심탄회하게 소명했다"고 지적했다.

또 "엄격한 검증을 통해 국정 수행 능력과 자질이 확인된 만큼 조속한 인선에 여야는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야당을 향해선 "인사청문회 전부터 의혹 부풀리기로 정치 쟁점으로 몰고 가거나 부적격 낙인을 찍고 인사청문회에 임해서는 안 된다"며 "인사청문회를 통해 충분히 해명된 의혹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미비한 부분에 대해서는 절차에 따라 합리적 소명을 요구하면 된다"고 밝혔다.

그는 또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등 앞으로 내각인사 청문회에서도 정책과 도덕성에 대한 검증은 당연히 해야 하지만, 납득할 수 있는 정도의 내용이라면 과감히 협치 정신을 발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與 "김상조, 공정위원장 자질 입증…청문보고서 채택해야" - 1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