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달 만에 또 AI 악몽…'청정지대' 제주마저 뚫리나(종합2보)

'평시 방역체계' 전환한 지 하루 만에…위기경보 '주의' 격상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사실상 종식 수순에 접어들었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사례가 두 달 만에 제주에서 또 발생했다.

특히 정부가 '평시 방역체계'로 전환한 지 하루 만에 AI 의심사례가 또 터지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제주도에 있는 토종닭 사육 농가에서 고병원성 AI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했다고 3일 밝혔다.

국민안전처와 농식품부에 따르면 전날 이 농가에서 토종닭 3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제주 동물위생시험소에서 간이 검사를 한 결과 'H5'형 유전자로 확인됐다.

해당 농장주는 토종닭 7마리를 외부 판매용이 아닌 뒤뜰에서 자가 소비용으로 키우고 있으며, 반경 500m 이내에는 다른 농가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3km 이내에는 90마리를 키우는 농가 1곳이, 3~10km 이내에는 총 7만 마리를 키우는 20여개 농가가 있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현재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5일 고병원성 여부가 나올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전국적으로 AI가 확산한 이후 제주 지역에서는 야생조류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적은 있지만, 농가에서는 한 차례도 발생하지 않아 'AI 청정지대'로 남아 있었다.

이번에 의심신고가 들어온 농가의 규모가 작긴 하지만 고병원성으로 확진될 경우 첫 발생 사례로 기록되게 된다.

농식품부는 의심신고가 들어온 2일 오후 AI 위기경보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하는 한편 해당 농장에 대해 이동통제 조치에 들어갔다.

아울러 중앙역학조사반을 투입해 역학 조사를 실시하고, 이날 김재수 농식품부 장관 주재로 AI 긴급 상황점검 회의를 개최했다.

두달 만에 또 AI 악몽…'청정지대' 제주마저 뚫리나(종합2보) - 1

이번 AI 의심신고가 들어온 것은 지난 4월 4일 논산에서 마지막으로 발생한 이후 약 두 달 만이다.

또 지난해 11월 전국에 AI가 창궐한 이후 두 달 가까이 발생하지 않자 정부는 지난 1일부로 위기경보를 평상시 수준으로 하향 조정하는 등 평시 방역체계로 전환했다.

하지만 하루 만에 AI가 다시 발생한 것이다.

특히 이번에 의심사례가 발생한 농가의 농장주는 지난달 말 제주 지역의 재래시장에서 토종닭을 구매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서 산 닭이 문제가 됐다면 다른 농가로 퍼졌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감염 의심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역학 조사를 실시 중"이라며 "고병원성으로 확진되면 바로 '경계' 단계로 격상해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AI 의심사례 발생 상황을 보고받은 뒤 "농식품부 장관은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 아래 모든 가용자원을 동원해 초동방역을 철저히 해달라"고 지시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3 13: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