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대북추가제재 결의 지지…北에 비핵화 행동 촉구"

송고시간2017-06-03 07:53

안보리 결의 2356호 채택 관련 외교부 대변인 논평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정부는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신규 대북제재 결의에 대해 "지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3일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명의로 발표한 논평에서 "우리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일(현지시간) 북한의 계속되는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안보리 결의 2356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안보리가 이번 결의를 통해 북한이 핵무기 및 탄도미사일 개발 활동을 지속하는 것을 강력하게 규탄하면서, 북한의 이러한 활동과 이를 위한 자금원 확보 등에 관여해온 단체 4개 및 개인 14명을 제재대상으로 신규 지정한 것은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단호한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 협력 하에 유엔 회원국의 의무인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는 가운데,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활용하여 북한의 근원적인 비핵화를 위한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북한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태롭게 만드는 도발 행위를 중단하고 국제사회의 단합된 요구를 받아들여 조속히 비핵화를 위한 대화와 행동을 취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며,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