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민주 원내사령탑 "누네스의 증인 소환 요구는 위법"

송고시간2017-06-03 04:45

"제척 선언한 누네스, 소환 요구 불가…정보위원장 될 품위 못 갖춰"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낸시 펠로시 미국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캘리포니아)는 2일(현지시간) 전임 오바마 정부의 '트럼프 캠프' 사찰 의혹 조사 과정에서 백악관과 커넥션 논란에 휘말린 데빈 누네스 하원 정보위원장(공화·캘리포니아)의 증인 소환 요구를 '위법'으로 규정하고 제동을 걸었다.

누네스 위원장은 백악관 직원의 제보를 토대로 "정보기관이 트럼프 인수위 관련 정보를 수집해 전파했다"고 발표한 뒤 이른바 '짜고 치기' 의혹이 불거지자 이달 초 스스로 정보위 차원의 사찰 의혹 조사에서 빠지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그러나 누네스 위원장은 최근 3명의 증인에 대한 소환 요구서를 여야 정보위원들의 합의로 발송된 증인 소환 요구서에 첨부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한 '제척 약속'을 위반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와 관련, 펠로시 원내대표는 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누네스는 스스로 러시아 관련 사안에서 제척되기로 한 만큼, 별도의 소환 요구서를 발행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현역 하원의원 중 가장 오랫동안 정보위원을 역임한 펠로시 원내대표는 이어 "누네스의 행태는 정보위원장이 될만한 품위를 충족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이 같은 의견을 폴 라이언 하원의장(공화·위스콘신)에게도 수차례 전달했다며 "모든 결과는 누네스를 (정보위원장에) 임명한 라이언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데빈 누네스 美하원 정보위원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데빈 누네스 美하원 정보위원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