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 "새 안보리 대북제재안에 거부권 행사 않을 것"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2일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해 여행금지·자산동결 대상을 확대하는 새 대북제재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할 예정인 가운데 러시아는 제재안에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경제포럼(SPIEF)에 참석중인 겐나디 가틸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러시아가 제재안에 거부권을 행사할 것인가'란 질문에 "그럴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제재안이 채택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제재안에 대한 조율 과정이 있었고 우리의 여러 우려가 반영됐다"고 소개했다.

가틸로프는 "현재 파트너들과 조율 시도를 하고 있는 몇몇 항목들이 남아있다"면서 "제재안 채택에 성공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안보리는 2일 오후(현지시간·한국시간 3일 새벽) 회의에서 대북 추가 제재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유엔 주재 외교관들이 전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번 제재안에서는 제재를 받는 북한의 개인·기관의 명단이 확장돼 15명의 개인과 4개의 기관이 블랙리스트에 새로 올라갔다. 현재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해 39명의 개인과 42개 기관이 유엔의 제재를 받고 있다.

안보리 블랙리스트에 오르면 국제적으로 자산동결 및 여행금지 대상이 된다.

안보리에서 대북 제재 강화에 반대해오던 중국도 제재안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져 채택이 유력시되고 있다.

겐나디 가틸로프 러시아 외무차관 [타스=연합뉴스]
겐나디 가틸로프 러시아 외무차관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22: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