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S "필리핀 카지노 공격, 우리 소행"…比 "테러 아닌 강도"(종합)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수니파 극단주의조직 '이슬람국가'(IS)가 2일 새벽 37명이 숨진 필리핀 카지노 총격·방화 배후를 자처했다.

IS는 이날 공식 선전매체 아마크에 'IS 군사(대원)가 마닐라에 있는 카지노를 공격해 약 100명을 죽거나 다치게 했다'고 발표했다.

아마크는 범인의 이름이 '아불케이르 알아르케비엘리'라고 밝혔다.

아마크를 통한 공식 주장에 앞서 테러 감시단체는 IS가 필리핀 카지노 공격 배후를 자처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필리핀 당국은 이번 사건과 테러와 관련성을 부정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에 저장된 영상에서 범인이 사람에게 총을 겨누지 않은 점을 들어 테러로 볼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범인은 사람들을 해치지 않고 카지노 테이블에 불을 지른 뒤 카지노 칩이 저장된 방으로 들어가 수백만 달러어치의 칩을 훔쳤다.

에르네스토 아벨라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이번 사건이 테러 공격과의 연관성은 없다"고 말했다.

이날 새벽 필리핀 수도 마닐라의 국제공항 인근 복합 리조트, '리조트 월드 마닐라'에서 발생한 총격·방화로 한국인 1명을 포함해 총 37명이 숨졌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23: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