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5월 신규고용 둔화 속 실업률 16년만에 최저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의 지난달 비농업 분야 신규고용이 둔화했으나, 실업률은 1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미 노동부는 2일(현지시간) 지난 5월 비농업 부문 고용이 13만8천 건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금융시장 전망치(18만5천 건) 및 최근 1년 평균치(18만1천 건)를 크게 밑돈 것이다.

노동부는 "제조업과 정부 및 소매 분야에서 일자리 증가가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노동부는 또 3~4월의 비농업 부문 고용도 애초 발표된 것보다 6만6천 건 축소된 것으로 수정 발표했다.

그러나 5월 실업률은 16년 만에 최저치인 4.3%로 한 달 전보다 0.1%포인트 낮아졌다.

시간당 평균 임금은 지난해보다 2.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문가들은 노동시장이 거의 완전고용 수준에 달해 고용 증가가 둔화한 것으로 풀이했다.

로이터통신은 이에 따라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예상대로 이달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이라는데 무게를 실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 재닛 옐런 의장 [AP=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 재닛 옐런 의장 [AP=연합뉴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2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