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월드리그배구 첫판서 체코에 역전승

신영석 '이건 못막을걸'
신영석 '이건 못막을걸'(서울=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2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7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한국과 체코의 경기에서 신영석이 공격하고 있다. 2017.6.2
st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안방에서 기분 좋은 첫 승리를 거뒀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22위)은 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7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2그룹 1주차 A조 1차전에서 체코(27위)를 3-2(25-16 23-25 24-26 25-20 15-12)로 꺾었다.

지난해에는 1~2주차 6경기 전패 뒤 3주차에야 첫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올해 첫 경기부터 깔끔하게 승리하며 목표인 2그룹 잔류를 향해 전진했다.

월드리그는 1그룹부터 3그룹까지 36개국이 참가한다. 한국은 이달 3주 동안 2그룹 소속 팀과 9경기를 치르게 된다.

2그룹 최하위는 3그룹으로 강등된다. 지난해 한국은 6연패 뒤 서울라운드에서 극적으로 3연승 해 2그룹 잔류에 성공한 바 있다.

이날 경기로 한국과 체코의 역대 상대 전적은 4승 12패가 됐다. 여전히 전적은 절대 열세지만, 최근 2연승으로 우위를 점했다.

1세트 한국은 압도적인 경기를 했다. 체코는 몸이 덜 풀린 탓인지 대거 범실을 저질렀다. 한국은 이강원(KB손해보험)의 정확한 오픈 공격과 신영석의 결정적인 블로킹을 앞세워 손쉽게 25-17로 세트를 챙겼다.

서울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개막
서울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개막(서울=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2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7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한국과 체코의 경기에서 선수들이 입장하고 있다. 2017.6.2
stop@yna.co.kr

한국은 2세트 중반까지 리드를 지키며 상승세를 유지했지만, 체코는 높이를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특히 주포 미할 핑게르는 키 202㎝의 장점을 활용해 한국 쪽 코트를 맹폭했다.

여기에 흔들린 한국은 범실이 늘었고, 세트 막판까지 치열하게 맞서고도 23-25로 아쉽게 내줬다.

3세트 역시 2세트와 비슷한 양상으로 전개됐다. 한국은 16-17로 끌려가다 신영석(현대캐피탈)과 박상하(삼성화재)의 블로킹을 묶어 경기를 뒤집었지만, 듀스에서 연달아 2점을 내줘 24-26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은 3세트를 쉰 이강원이 4세트 다시 활력을 불어넣었다. 여기에 정지석이 결정적일 때마다 블로킹으로 득점을 올리는 활약으로 25-20으로 4세트를 따내며 경기를 최종 5세트로 끌고 갔다.

5세트 9-9에서 상대 범실로 역전한 한국은 정지석(대한항공)의 오픈 공격과 이민규(OK저축은행)의 단독 블로킹으로 승기를 잡은 뒤 체코의 넷 터치 범실로 값진 첫 승리를 따냈다.

한편,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슬로베니아가 핀란드에 3-1(25-22 25-15 22-25 25-23)로 승리했다.

슬로베니아 국가대표 밋차 가스파리니(대한항공)는 서브와 블로킹으로 1점씩 올리는 등 10득점으로 활약했다.

한국은 3일 오후 1시 같은 장소에서 슬로베니아와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아직 국제무대에서 슬로베니아와 대결한 적이 없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2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