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회장기 전국사격대회서 하루에 한국신기록 4개 탄생

베테랑 사수 정윤균 [대한사격연맹 제공=연합뉴스]
베테랑 사수 정윤균 [대한사격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제33회 대한사격연맹회장기 전국사격대회 사흘째 경기에서 한국신기록 4개가 탄생했다.

정윤균(상무)은 2일 대구사격장에서 열린 더블트랩 남자 일반부 결선에서 71점을 쏴 국가대표 동료 천홍재(KT)를 1점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정윤균과 천홍재는 종전 한국기록(68점)을 차례로 경신했다.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52세 베테랑 사수 정윤균은 상무 플레잉코치이자 현역 국가대표다.

'무명의 반란' 최현철 [대한사격연맹 제공=연합뉴스]
'무명의 반란' 최현철 [대한사격연맹 제공=연합뉴스]

50m 소총 복사 남자 일반부 결선에선 무명의 반란이 일어났다.

최현철(전남일반)은 248.8점의 한국신기록을 수립하고 국가대표 김학만(상무·246.2점)을 제쳐 시상대의 주인공이 됐다.

대한사격연맹에 따르면, 최현철은 올해 대학 졸업 후 입단할 실업팀을 구하지 못해 어렵게 훈련을 해왔다고 한다.

재능 있는 선수로 기량을 입증했기에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선수라고 연맹은 소개했다.

국가대표 트리오 김준홍, 장대규, 최용후를 앞세운 KB국민은행은 25m 속사권총 남자 일반부 단체전에서 종전 한국기록을 3점 경신한 1천752점을 합작해 대회 3년 연속 우승을 일궜다.

김준홍은 이 종목 개인전 결선에서 31점을 기록하고 우승해 2관왕을 달성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2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