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기중앙회 "최저임금 1만원 되면 중소기업 140조원 부담"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새 정부가 추진하는 대로 2020년까지 최저임금이 1만원으로 인상되면 중소기업이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인건비가 3년간 140조원에 달한다는 추산이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해 최저임금 적용 근로자 수와 월 최저임금액, 최저임금액의 임금총액 환산액 등을 바탕으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매해 인건비가 올해보다 얼마 더 들지를 계산해 2일 밝혔다.

이 계산에 따르면 최저임금이 6천470원인 올해, 최저임금 대상 근로자에게 기업이 지급해야 할 인건비 총액은 82조6천400억원이다.

중앙회는 최저임금이 내년부터 매년 약 15%씩 인상돼 2020년 1만원으로 오른다는 전제하에 계산했다.

2018년 7천485원으로 최저임금이 오르면 인건비 증가액은 16조2천151억원으로 뛴다.

2019년에는 42조2천557억원이고 2020년에는 81조5천259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가 지날수록 최저임금이 가파르게 많아지는 이유는 최저임금 대상 근로자 수가 늘어나기 때문이다.

올해 최저임금 대상 근로자는 336만6천명이지만 2018년 1만원일 때는 882만2천명으로 증가한다.

현재 최저임금 이상인 7천∼9천원대를 받는 근로자들이 3년 안에 최저임금이 1만원까지 뛰었을 때를 가정해 계산했다고 중앙회는 설명했다.

다만 중앙회는 최저임금이 오를 때 현재 최저임금보다 더 많은 임금을 받는 근로자들의 임금도 덩달아 비슷한 비율로 상승해 기업의 인건비 부담액이 더 커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1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