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민구-매티스 오늘 싱가포르서 회담…美 '사드 메시지' 주목

북핵·군사도발 억제 등 논의…한미일·한일 회담도 열려
지난 2월 3일 회담하는 한민구 장관과 매티스 장관
지난 2월 3일 회담하는 한민구 장관과 매티스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싱가포르=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한민구 국방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3일 아시아안보회의가 열리는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갖고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비롯한 안보 현안을 논의한다.

이번 회담은 사드 발사대 4기 반입보고 누락 파문으로 국내에서 사드 문제가 정치적 논란에 휩싸인 이후 열리는 첫 회담으로서, 미국이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매티스 장관은 사드 배치를 둘러싼 한국 내부의 논란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면서도 사드의 완전한 작전운용을 조속히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미국 측에 충실히 전달할 계획이다.

앞서 한 장관은 전날 아시아안보회의가 열리는 샹그릴라 호텔에 도착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사드와 관련해서는 이미 대통령이 말씀하신 것이 있기 때문에, 그것이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과정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하셨기 때문에 그런 말씀을 (미국 측에)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장관은 또 "현재까지 진행돼온 한미간 진행 사항을 평가하고 또 사드 배치가 대통령 말씀을 통해서도 (밝힌 바와 같이) 이것이 다른 변경을 가져오는 사안이 아니라는 점을 명확하게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월 초 매티스 장관의 한국 방문 이후 4개월 만에 다시 열리는 양국 국방장관 회담에서 두 장관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공조, 북한 군사도발 억제 등 한미동맹의 핵심 현안에 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 장관은 이날 한미 회담 외에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일본 방위상과 한일 국방장관회담을 하고 한미일 3국 국방장관회담도 할 예정이다.

한미일 국방장관들의 연쇄 회담에서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공조 방안이 핵심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 장관은 전날 호주, 인도네시아 국방장관과 양자회담을 했고, 4일에는 뉴질랜드, 필리핀 국방장관과 양자회담을 한 뒤 귀국할 예정이다.

아시아안보회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안보 증진을 위한 1.5 트랙(반관반민) 성격의 회의로, 2002년부터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주관 아래 해마다 싱가포르에서 열리고 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3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