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인 동영상 시청시간 세계 42개국 중 35위

하루 평균 166분…스마트폰 감상 비중은 30%로 최상위권
가정에서 TV를 보는 모습(자료)
가정에서 TV를 보는 모습(자료)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한국인은 다른 나라 사람들과 비교해 TV나 온라인 비디오를 보는 시간이 매우 짧은 편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IT(정보기술) 업계에 따르면 영국계 시장조사 기관인 밀워드 브라운은 미국·영국·일본·한국·베트남 등 42개국 소비자의 동영상 감상 시간을 조사해 이런 결과를 공개했다.

이 결과 한국인은 하루 동안 TV, IPTV, 스마트폰, PC 등을 통해 동영상을 본 시간의 총합이 평균 166분(2시간46분)으로 42개국 중 35위를 기록했다.

동영상 시청시간이 가장 긴 나라는 나이지리아로 272분에 달했다. 하루 TV·스마트폰 등을 보는 시간이 한국인보다 약 64% 더 많은 셈이다.

그 외 동영상을 많이 보는 국가로는 콜롬비아(259분), 말레이시아(256분), 태국(248분), 베트남·중국(각각 243분), 필리핀(241분) 등이 있었다.

동영상을 가장 적게 보는 나라는 헝가리로 145분이었다. 그 외 하위권 국가로는 그리스(152분), 일본(158분), 체코·덴마크(각각 160분), 이탈리아(164분), 네덜란드(165분) 등이 있다.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자료)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자료)

전통 TV·IPTV·스마트폰·PC 등 기기의 시청시간 비중을 보면 한국은 스마트폰이 30%에 달해 조사 대상국 중 수치가 가장 높은 편이었다. 모바일 동영상을 그만큼 많이 본다는 뜻이다.

스마트폰의 시청시간 비중이 가장 큰 국가는 베트남과 사우디아라비아로 32%씩이었다. 홍콩이 31%, 한국·필리핀·태국이 각 30%로 그 뒤를 이었다.

스마트폰의 시청 비중이 가장 낮은 국가는 네덜란드로 시청시간 비중이 14%에 불과했다. 그 외 영국·프랑스(15%), 일본(17%) 등도 모바일 동영상 소비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TV의 시청 비중은 한국이 24%로 42개국 전체 평균(32%)에 훨씬 못 미쳤다. TV 시청 비중이 가장 큰 국가는 일본으로 50%에 달했다.

해당 조사는 각국에서 16∼45세 사이의 소비자 300여 명씩을 표본으로 뽑아 설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조사 결과는 '광고 반응: 디지털 세상의 동영상 창작물'(AD Reaction: Video Creative in a Digital World)이란 보고서에 게재됐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