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내2동·연남동 등 14곳 도시재생희망지 선정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강풀만화거리가 있는 강동구 성내2동 등 14곳이 서울시 도시재생희망지로 추가 선정됐다.

서울시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기에 앞서 희망지사업 대상으로 14곳을 뽑았다고 4일 밝혔다.

희망지 사업은 주민 역량 강화 등으로 도시재생을 준비하는 단계다.

희망지에는 주민모임 공간마련과 도시재생 홍보, 주민공모사업 등 주민들이 스스로 재생사업을 추진할 역량을 키우는데 최대 1억2천만원을 지원한다.

18개 자치구 24개 지역이 신청했고, 도시·건축, 인문·사회, 공동체·사회적경제 분야 등 전문가 13명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심사, 선정했다.

지역 도시재생 필요성과 주민 참여도, 지원단체 역량이 평가 기준이다.

정비구역 해제지역은 가점을 부여해 9곳이 포함됐다.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연계형 희망지가 10곳, 주거환경관리사업 연계형 희망지가 4곳이다.

성동구 송정동은 학교 등 공공시설이 부족하고 구로구 구로4동은 인구 30%가 다문화 주민이다. 강동구 성내2동은 강풀만화거리 등으로 도시 활성화를 하는 곳이다. 마포구 연남동은 명소지만 주거환경이 노후화되고 있다.

사업 완료후 도시재생 실현 가능성과 추진주체 역량 등을 평가, 내년도 주거지 재생사업지로 선정한다.

주민역량은 있지만 주거환경 여건으로 면적 축소 등 조정이 필요한 서대문구 홍제1동과 마포구 염리동 2곳은 주거환경관리사업 연계형으로 유형을 바꾸는 조건으로 뽑혔다.

지난해에는 19곳을 선정해 지역 주민들에게 도시재생을 홍보했다.

평가위원장인 김호철 단국대 도시계획부동산학부 교수는 "주민들이 지역을 변화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성내2동·연남동 등 14곳 도시재생희망지 선정 - 1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