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방에 붙인 소형 카메라로 치마 속 몰카 찍은 30대 검거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가방에 소형 적외선 카메라를 설치해 지하철에서 여성들의 치마 속을 촬영한 30대 남성이 철도경찰에 붙잡혔다.

국토교통부 서울지방철도경찰대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혐의로 김모(34)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8시께부터 오후 7시께까지 지하철을 타고 수도권 일대를 돌아다니며 피해 여성 10여명의 치마 속을 동영상으로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무직인 김씨는 온종일 지하철을 타고 다니면서 몰카 범행을 시도했고, 출퇴근 시간대에 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씨는 적외선 센서가 달린 소형 몰래카메라를 가방에 설치한 다음, 가방을 여성 치마 아래로 들이미는 수법으로 범행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과거 성폭행 범행 전력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적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몰카 기구가 소형화되면서 자신이 촬영 당한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면서 "범행을 발견했을 때 철도범죄신고 애플리케이션 등으로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18: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