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유없는 공포감' 공황장애 환자 는다…작년 12만7천명

송고시간2017-06-03 09:45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뚜렷한 이유 없이 갑자기 극도의 두려움과 불안을 느끼는 공황장애 환자가 늘고 있다.

공황장애는 정신과 질환인 불안장애의 일종이지만, 가슴이 뛰고 호흡이 곤란하며 흉부에 통증을 느끼는 등 육체적 증상이 나타날 때가 많다.

공황장애 환자 추이
공황장애 환자 추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

3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공황장애로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사람은 2012년 8만3천명, 2014년 9만8천명, 2016년 12만7천53명으로 최근 수년간 꾸준히 증가중이다.

지난해 환자를 성별로 보면 여성이 53.2%를 차지해 남성(46.8%)보다 많았다. 연령별로는 40대가 25.4%로 가장 많았고 50대 21.7%, 30대 18.4% 순으로 30∼50대가 65.5%를 차지했다.

아무런 외부의 위협이 없는데도 심한 공포나 불쾌감과 함께 두근거림, 손발이나 몸의 떨림, 비현실감, 오한, 메슥거림, 질식 혹은 죽을 것 같은 느낌 등이 발생하는 공황발작이 반복적으로 나타날 때 공황장애로 본다.

발작 증상은 발생 이후 10분 이내에 최고조에 달해 20∼30분 이내에 사라지며 1시간 이상 지속하는 경우는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공황장애의 원인은 아직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신경생물학적 원인이나 유전적 요인, 그리고 개인적인 경험과 그에 따른 인격 발달, 사회·심리적 스트레스가 함께 작용해 발병하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공황발작을 심장 질환 증상으로 오해하는 바람에 제대로 진단을 받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기도 하지만, 정신과에서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하면 대부분 호전되거나 완치될 수 있다.

약물치료에는 항우울제와 항불안제 등이 쓰이며 왜곡된 생각과 행동을 알아내고 두려운 상황을 회피하지 않도록 교정하는 인지 행동 요법, 근육 이완법, 호흡법 등의 치료를 병용하면 효과적이다.

평소에 스트레스를 피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일하는 중에서 스트레칭으로 긴장을 풀고 카페인 음료나 술은 피하는 것이 좋다.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