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델타항공, 4일부터 인천∼애틀랜타 매일 운항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미국 항공사 델타항공이 오는 4일부터 매일 인천∼ 미국 애틀랜타 노선을 운항한다.

출발편은 매일 오후 6시35분(이하 현지시간) 인천공항에서 출발해 같은 날 오후 7시40분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국제공항에 도착한다.

귀국편은 애틀랜타에서 오후 1시 5분 출발해 다음날 오후 4시 30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델타항공은 그동안 인천∼디트로이트, 인천∼시애틀 노선을 매일 운항해왔다.

애틀랜타 노선이 추가됨에 따라 델타항공은 인천에서 미국 3개 도시를 매일 취항하는 유일한 미국항공사가 됐다.

애틀랜타 노선에 투입된 여객기(B777-200LR)는 델타-원비즈니스클래스 37석, 델타컴포트플러스 36석, 메인캐빈 218석 등 총 291석으로 구성됐다.

전 좌석 승객은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70여 편의 영화를 한국어로 볼 수 있고, 한국인 승무원이 탑승해 서비스한다. 기내에서 무선 인터넷 서비스를 유료로 이용할 수 있다.

마테오 쿠시오(Matteo Curcio) 델타항공 아시아태평양 전략 및 마케팅개발 상무이사는 2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델타 본사에서 한국시장의 잠재력을 눈여겨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애틀랜타 노선 신설도 한국 여행객 대상 서비스 및 혜택 증진의 일환"이라며 "더 많은 승객이 만족스러운 비행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델타항공은 자사 운항 항공편 및 델타 커넥션 항공편을 통해 전 세계 6대륙, 62개국, 335개 목적지에 취항하고 있다. 본사는 애틀랜타에 있고, 총 800여대의 여객기를 보유하고 있다.

델타항공은 작년 10월 대한항공과 공동운항(코드셰어) 노선을 확대했다.

델타항공과 대한항공은 지난 3월 태평양 노선 조인트벤처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쿠시오 상무이사는 이날 "본 계약 체결은 여름쯤에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인트벤처는 가시적인 형태로 별도의 회사를 설립하는 것이 아니라 태평양 노선에서 마치 한 회사처럼 공동영업을 해 수익과 비용을 공유하는 형태다.

 마테오 쿠시오 델타항공 상무이사 [델타항공 제공]
마테오 쿠시오 델타항공 상무이사 [델타항공 제공]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1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