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취임 직후 대러 제재 일방적 해제 검토"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월 취임 후 곧바로 자국 국무부에 대(對)러시아 경제제재 해제를 검토하도록 지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야후뉴스를 인용한 타스 통신 보도에 따르면 복수의 전(前) 국무부 직원은 "트럼프가 취임하고 바로 며칠 뒤 국무부 내 해당 부서로 시리아에서의 IS 격퇴전에서 러시아의 협력을 얻는 대가로 대러 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 목록을 마련하라는 지시들이 쏟아졌다"고 전했다.

지난 2월 사퇴 전까지 국무부에서 제재 문제를 담당했던 한 관리는 "백악관은 일방적 대러 제재 해제를 심각하게 검토했었다"면서 이 같은 시도는 당시 국무부에서 계속 일하고 있던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일부 인사들을 놀라게 했고 그들이 의회를 상대로 트럼프의 계획을 저지하기 위한 로비를 펼쳤다고 소개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 업무 개시 후 첫 몇 주 동안 일부 정부 인사들이 트럼프의 계획을 전하면서 대러 제재 완화를 어떤 식으로든 막기 위한 조처를 해달라고 간청하는 전화들을 받았었다"고 밝혔다.

이 관리는 이후 실제로 의회 관계자들에 트럼프의 시도를 저지하기 위한 법률적 조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반대파들의 저항으로 결국 트럼프의 대러 제재 해제 계획은 실행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무장 분리주의 운동에 개입한 것과 관련 각종 대러 제재를 취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17: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