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밤새 먹고 마시고 쓰레기는 뒷전…민락수변공원 몸살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공원인지 쓰레기장인지..."

바다와 휴식공간이 결합한 국내 최초의 수변공원인 부산 수영구 민락수변공원이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더위를 피해 찾아온 관광객과 시민이 음식을 먹거나 술을 마신 뒤에 뒤처리하지 않고 그냥 떠나기 때문이다.

4일 부산 수영구에 따르면 최근 민락수변공원에서 발생하는 하루 평균 쓰레기의 양은 1천ℓ 용량 마대 40장 규모다. 주말에는 최소 2배 이상 늘어난다.

지난 4월 초만 하더라도 평일 하루 쓰레기 발생량은 1천ℓ 용량 마대 4장에 불과했다.

올해 5월 부산 수영구 민락수변공원
올해 5월 부산 수영구 민락수변공원[부산 수영구청 제공=연합뉴스]

현장에서 수거되는 쓰레기는 먹다 남은 음식물은 물론 돗자리, 술병, 플라스틱 물통, 나무젓가락 등 다양하다.

매일밤 북적이는 민락수변공원은 다음 날 아침이면 널브러진 쓰레기와 비틀거리는 취객만 남은 부끄러운 민낯을 드러낸다.

축구장 4개 정도의 면적인 공원을 뒤덮은 쓰레기를 치우는 건 기간제 근로자와 환경미화원의 몫이다.

기간제 근로자들은 매일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 공원 곳곳을 다니며 쓰레기를 분리수거한다.

환경미화원들은 다음날 오전 4시부터 투입된다. 쓰레기의 양이 워낙 많아 작업을 마치는 데에 평일 기준으로 4시간 넘게 걸린다.

민락수변공원에서는 매년 이맘때부터 8월 말까지 이런 상황이 반복되지만 관할 수영구는 뾰족한 대책이 없다.

명칭은 공원이지만 법적으로 호안시설로 분류돼 음식물을 먹는 것을 막을 수가 없다.

쓰레기 무단 투기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지만 사법권이 없는 공무원이 상대의 신분증을 확인하고 행정처분을 내리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데다 잠시 자리를 비우는 것이라고 변명하면 사실 관계를 확인할 길이 없다.

게다가 상대가 민원 게시판에 불만 제기 등 항의를 하면 그 책임의 대부분은 담당 공무원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

간혹 기간제 근로자나 환경미화원이 취객에게 쓰레기 정리를 당부하다 멱살을 잡히는 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영구는 고육지책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현장에서 민락수변공원 전용 쓰레기봉투를 무료로 배포한다.

주황색인 이 쓰레기봉투(10ℓ 용량)는 가로 33㎝, 세로 56㎝ 크기로 쓰레기를 담아주기만 하면 수영구가 알아서 처리한다.

수영구청 관계자는 "모두가 사용하는 공간을 쾌적하게 사용하려는 시민 의식이 없이는 매년 반복될 수밖에 없는 일"이라며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