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비난 대신 침묵한 메이…야당대표 "트럼프에 굴복"(종합)

메이, 트럼프와 통화서 "실망감 표해"…獨·佛·伊 공동비난성명엔 빠져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미국과 특수 관계를 강조해온 영국의 테리사 메이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영국은 파리기후협정에 남겠다는 뜻을 전했다.

영국 총리실은 1일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 저녁 총리에게 전화해 미국의 파리기후협정 탈퇴 결정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총리실은 "총리가 이번 결정에 대한 실망감을 표현했고 최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말한 대로 영국은 파리기후협정에 남겠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파리기후협정은 시민들과 기업들을 위해 에너지 가격을 낮게 유지하고 에너지 확보를 확실히 해주는 한편 미래 세대의 번영과 안보를 보호해주는 올바른 국제사회 틀을 제공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새롭고, "더 공정한" 기후 협정 협상을 추구하겠다고 말했다고 BBC 방송은 전했다.

하지만 메이 총리가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이 내놓은 공동 비난성명에는 서명하지 않아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고 BBC는 보도했다.

야당인 노동당 제러미 코빈 대표는 이날 유세에서 메이 총리가 비난 대신 "도널드 트럼프에게 침묵과 복종을 선택했다"며 "이는 영국에 필요한 리더십이 아니다"고 공격했다.

노동당 예비내각 외무담당인 에밀리 손버리 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의 비난을 받아야 한다면서 "가장 조용한 항의조차 제기하지 못한 보수당 정부 내 이른바 '(미국과) 가장 가까운 동맹자들"도 잘못했다"고 비판했다.

메이 총리는 전날 유세에서 트럼프의 파리기후협정 탈퇴 결정에 관한 기자의 질문에 "미국이 어떤 결정을 취할지는 트럼프 대통령에 달렸다"고만 답했다.

이에 대해 데이비드 고크 재무차관은 "각자가 의견을 표출하는 방식에서 다른 접근을 할 것"이라며 비난 공동성명에 참여하지 않은 결정을 옹호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메이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강력 비난하는 것을 주저한 것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협상을 앞두고 유럽 지도자들과 거리를 두면서 브렉시트 이후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정을 시선을 두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풀이했다.

'우린 특별한 관계'
'우린 특별한 관계'(워싱턴DC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간의 끈끈한 유대관계를 지속해서 발전시키고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메이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첫 초대는 우리 양국 사이에 존재하는 특별한 관계, 역사와 가족, 친족, 공통의 이익에 바탕을 둔 특별한 관계의 힘과 중요성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유롭고 독립적인 영국은 세상에 축복"이라며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대한 지지 입장도 재차 확인했다. 사진은 이날 백악관에서 두 정상이 손을 잡고 돌기둥 사이를 걷는 모습.
bulls@yna.co.kr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22: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