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문화가정 자녀 학업중단율 0.9%…일반가정의 4.5배

경기 미취학아동 5%가 다문화가정 자녀…"다문화 교육 필요"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전국적으로 다문화가정 자녀가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사회통합 차원에서 미취학 아동을 대상으로 다문화 교육을 실시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4일 경기연구원(경기연)의 '경기도 다문화가정 미취학 아동 지원 방안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의 다문화가정 자녀는 2007년 4만4천258명에서 2014년 20만4천204명으로 7년 새 3.5배 증가했다.

[연합뉴스 자료 그래픽]
[연합뉴스 자료 그래픽]

경기도에서도 매년 5천여명의 다문화가정 아이가 태어나면서 최근에는 초등학교 미취학 아동의 5%를 차지한다.

이런 가운데 2014년 기준 다문화가정 초등학생의 학업중단율은 0.9%로, 일반 가정 자녀의 학업중단율 0.2%의 4.5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반 가정의 초등학교 학업중단 자녀는 해마다 줄고 있으나 다문화가정의 학업중단 자녀는 2012년 278명에서 2013년 328명, 2014년 435명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경기연은 이에 따라 다문화가정 아동들이 10여년 뒤 청년기에 겪을 수 있는 사회 부적응에 대한 대책을 지금부터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기연 이병호 연구위원은 보고서에서 다문화가정 아동 지원 방안의 하나로 학생들의 문화적 다양성과 수용성을 높이는 내용의 범국민적인 다문화 교육정책을 제안했다.

이 위원은 현재 정부와 지자체가 시행하는 다문화 정책 중 일부는 대상을 다문화가정으로 제한, 오히려 현장에서 역차별 논란과 다문화 낙인 같은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은 "다문화에 대한 편견과 거부감을 극복하기 위해 자라나는 미래세대의 다문화 수용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며 "초중등 교육과정뿐만 아니라 미취학 영유아의 교육과정에도 다문화 교육이 강조돼야 한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6: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