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방 "트럼프 정부 아시아정책은 前정부 것 광범위 계승"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장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장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아시아 정책이 과거 정부의 정책을 광범위하게 이어받게 될 것이라고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 장관이 밝혔다.

2일 AP통신에 따르면 메티스 장관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연례 안보 회의인 '2017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로 향하는 기내에서 트럼프 정부의 아시아 정책 윤곽에 관해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는) 국제 질서를 강화하는 한편, '평화와 번영 자유를 누리는 아시아'에 호응하는 전통적인 미국의 외교 목표를 추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매티스 장관은 갈수록 커지는 북한의 핵 위협과 중국의 세력 강화 등 미국이 직면한 도전과 이에 관한 대응책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의 아태지역 구상은 불확실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경우 '아시아 중시 정책'을 내걸고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등 안보 현안에서 중국과 날카롭게 맞섰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는 최우선 과제인 북한 핵·미사일 문제를 해결하는 데 중국의 협력을 끌어내고자 남중국해 문제에는 미온적으로 대처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달 24일에는 출범 이후 처음으로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을 수행해 중국의 반발을 초래한 바 있다.

미중 양국의 갈등 구도 속에 있는 아태지역 국가들은 매티스 장관이 이번 회의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안보 구상을 명확하게 밝힘으로써 불확실성을 해소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1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