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남시 율동공원 오토캠핑장 재추진…환경단체 반발

국비 12억원 신청에 "자연훼손 사업 포기하라" 압박

(성남=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 성남시가 분당 율동자연공원 내 오토캠핑장을 조성하려고 정부에 예산 지원을 신청하자 지역 환경단체가 "사업추진계획을 당장 포기하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2일 성남환경회의에 따르면 성남시는 분당구 분당동 22 일원에 39억4천만원을 들여 오토캠핑장을 만들기로 하고 지난 4월 문화체육관광부에 12억원의 국비 보조를 신청했다.

이는 1만3천878㎡(4천205평) 부지에 자동차캠핑사이트 38면, 글램핑 8면, 카라반 3대, 부대·편의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해 7월 공원조성계획 결정(변경)문을 고시했으나 환경단체가 반대하자 같은 해 11월 "주변 지역 개발 압력과 자연환경 훼손에 대한 우려가 일부 시민과 단체로부터 제기됨에 따라 해결책을 충분히 검토한 뒤 조성하기로 했다"며 사업추진을 잠정 연기한 바 있다.

성남지역 7개 환경·시민단체로 구성된 성남환경회의는 이날 "주민과 시민·환경단체와 충분한 의견수렴 과정 없이 국비지원 매칭사업이라는 우회 방식으로 사업을 독단적으로 재추진하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행정의 신뢰성과 투명성에 큰 오점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분당 율동공원 오토캠핑장 예정지
분당 율동공원 오토캠핑장 예정지[성남환경회의 제공]

환경단체가 반대하는 이유는 오토캠핑장 단일 사안을 넘어, 율동공원 전체 자연환경을 훼손하는 개발의 서막이라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성남환경회의는 "보존가치가 높은 자연의 훼손을 막고 개발을 제한하기 위해 지정하는 도시자연공원의 취지는 사라지게 됐다"며 "짧게는 파3 야외골프연습장 증설, 길게는 사계절 썰매장과 야유회장 건설을 위한 명분을 주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달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율동공원 관련 각종 개발사업 의혹과 오토캠핑장 밀실 추진의 문제점을 밝혀 달라고 요청한다"며 "시민사회와 함께 '율동공원지키기 성남시민네트워크'(가칭)를 조직해 율동공원의 공익성 훼손에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환경단체와 한 차례 협의했고 오는 8월 국비 지원이 확정되면 다시 협의해 자연환경 훼손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겠다"며 "다른 사업과는 연관성이 없고, 특히 썰매장과 야유회장은 건설 계획이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시 도시공원위원회는 율동공원 골프연습장 증설을 골자로 한 이매도시자연공원 조성계획변경 재심의안을 부결했다.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1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