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당 원내대표단 세월호·가뭄 현장서 첫 외부일정(종합)

"세월호 미수습자 수습·진상규명 집권여당 첫 번째 임무"

(목포=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새롭게 구성한 원내대표단 7명 의원과 함께 세월호 수색작업이 펼쳐지는 목포 신항에서 첫 외부일정을 소화했다.

우 원내대표는 2일 목포 신항에서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과 유가족을 잇달아 만나 "원내대표단을 새롭게 구성하고 세월호 미수습자 수습과 진상규명이 집권여당으로서 첫 번째 임무라고 생각해 현장을 찾았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우원식
발언하는 우원식(목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당직자들과 함께 2일 오후 목포 신항을 찾아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을 만나고 있다.

미수습자 가족을 만난 자리에서 우 원내대표는 "세월호 미수습자를 문제를 온전하게 처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진상규명도 그것을 토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 "2기 특별조사위원회 구성과 트라우마 치료 등에 미수습자 가족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월호 유가족과의 면담자리에서는 "'4·16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에 대해 야당 의원들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민주당 원내대표단에 '화물칸·수중 수색 방안 마련'. '트라우마 치료 지원' 등을 부탁했다.

유가족들은 '2기 특조위 출범을 위한 국회 특별법 통과'도 요구했다.

원내대표단은 가족들과의 면담을 마친 후 수색이 이뤄지고 있는 세월호 선체에 직접 올라 내부 상황을 살펴보고, 수습본부 관계자의 설명을 들었다.

선체에 오른 원내대표단
선체에 오른 원내대표단

원내대표단은 전남도청으로 이동해 전남도와 가뭄·우박 피해 복구 대책 간담회를 열었다.

우 원내대표는 대책 추진 상황을 보고받고 "피해가 올해로 끝나는 게 아니라 내년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피해조사를 제대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농업재해대책법에 따른 정부 지원 대책이 대파(대용갈이)대, 농약대에 한정돼 현실을 못 따르는 것 같다"며 "피해보상과 원상복구를 위해 원내대표단도 신경을 쓸 테니 면밀히 조사하고 대책을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김갑섭 전남지사 권한대행은 예비비 등 예산 지원을 건의하고 추경 심의 때 항구적 대책이 마련되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세월호 살펴보는 우원식
세월호 살펴보는 우원식(목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당직자들과 함께 2일 오후 목포 신항을 찾아 선체 수색 중인 세월호를 살펴보고 있다. mtkht@yna.co.kr
미수습자 가족 만나는 우원식
미수습자 가족 만나는 우원식(목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왼쪽)가 당직자들과 함께 2일 오후 목포 신항을 찾아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과 만나서 얘기하고 있다.
mtkht@yna.co.kr
미수습자 가족 방문한 우원식
미수습자 가족 방문한 우원식(목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당직자들과 함께 2일 오후 목포 신항을 찾아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과 만나고 있다. mtkht@yna.co.kr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18: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