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주군, 회야강 둔치서 제7회 우시산국 축제 열어

송고시간2017-06-03 10:00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 울주군은 3일 웅촌면 회야강 둔치 아리소에서 '제7회 우시산국 축제'를 열었다.

우시산국(于尸山國)은 울주군 웅촌면 대대리와 검단리, 인근 양산 웅상읍까지 세력이 뻗었던 옛 울산지역의 작은 나라 이름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를 기념하고 주민 화합을 다지는 축제다.

우시산국 축제
우시산국 축제

지난해 우시산국 축제에서 뗏목을 타는 체험을 하는 시민들.2017.6.3 [울주군 제공=연합뉴스]

개막식은 우시산국왕에게 차를 올리는 헌다례에 이어 고교생 밴드팀 퍼레이드, 국민의례, 개회사, 축사, 축하공연, 마두전 등으로 진행됐다.

시민 체험행사로는 행사장에서 인근 초천약수터까지 수레 타기, 아리소 뗏목 체험, 초청약수터 부스, 농경체험으로 보리 타작, 전통 모내기, 떽메치기, 맨손으로 물고기 잡기 등이 준비됐다.

문화행사로는 유물 사진전, 예술인 작품 전시, 모심기와 논매기 등 노동요를 선보이는 웅촌 소리찾기 경연대회도 열렸다.

우시산국 축제 모내기 체험
우시산국 축제 모내기 체험

[울주군 제공=연합뉴스]

이 축제는 2011년 웅촌 왕도읍 문화제라는 이름으로 처음 열린 뒤 2014년 우시산국 문화제, 2015년 우시산국 축제로 바뀌었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