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정부정책 비판한 재계에 "반성없다…사회적 고통 분담해야"

"재계, 국정농단의 한 축…대기업이 일자리 위기 결자해지해야"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일 경제단체협의회가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 등을 비판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작성한 데 대해 "반성이 없다"며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양극화와 비정규직 양산에 큰 책임이 있는 재계가 반성과 성찰은커녕 무책임한 주장을 펴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해당 보고서에 대해 "새 정부의 민생경제 정책 전반에 대한 부정적 평가 일색"이라며 "만약 여론을 호도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 드라이브에 제동을 걸려는 시도라면 재고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자리 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적 고통 분담은 재벌 대기업이 결자해지하는 마음으로 시작해야 한다. 온갖 특혜 속에서 '슈퍼 갑(甲)'으로 군림해온 만큼, 그에 상응하는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국정농단의 한 축으로 지목된 재계의 자성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16: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