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노사정, 제106차 국제노동기구 총회 참석

"고용부, 24년 연속 이사국 진출 예상"


"고용부, 24년 연속 이사국 진출 예상"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우리나라 노사정 대표단은 5일부터 16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릴 제106차 국제노동기구(ILO) 총회에 참석한다.

ILO 총회는 매년 세계적으로 3천명 이상의 노사정 대표가 참가하는 국제노동기구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다. 협약·권고 채택, 예산·분담금 결정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이번 총회에는 우리나라에서도 한국노총·민주노총·경총 등 노사대표와 함께 정부대표단이 참석, 노동이주 거버넌스 강화, 고용권고 개정안 채택, 회원국에서의 노동기본권 제고방안 등을 논의한다.

노사정 대표는 12∼13일 사무총장 보고서인 '기후변화와 일자리'(Green Initiative)를 주제로 연설한다.

12일에는 ILO의 이사국을 선출한다. 우리 정부는 1991년 가입 이후 1996년부터 21년 연속 이사국(정이사국 또는 부이사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에도 정이사국에 뽑힐 것으로 예상된다.

ILO 이사국은 정부 56명과 노사 66명으로 구성된다. 정부대표 중 미국과 영국, 일본 등 10개 상임이사국을 제외하고 3년마다 선출된다.

한국 정부는 올해 6월부터 정부그룹 의장직을 수임해 국제노동기구와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을 높일 계획이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