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정부 탈원전 정책에 한수원 노조 반발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이 반발하고 나섰다.

한수원 노조는 2일 '일방적인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시도를 철회하라'는 제목의 대의원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한전은 에너지 자립이 어려운 대한민국에서 값싼 전기요금을 통해 1980년대 이후 한국경제 발전의 디딤돌이 돼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주 지진으로 원전에 대한 국민적 불안이 커진 데는 동의하지만, 원전 종사자는 안전한 원전 운영을 위해 몸을 아끼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신고리 5·6호기 건설은 지역주민의 자율유치로 추진되는 사업"이라며 "정부가 일방적으로 건설 중단을 추진한다면 지역사회 갈등을 유발할뿐더러 천문학적인 금액이 매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원전 정책은 국회, 에너지 전문가, 시민단체, 원자력 종사자 등이 함께 논의해 국민적 합의를 기반으로 모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수원 노조는 '탈원전 시대 원자력 발전소 노동자들이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님께 드리는 글'을 통해 "신고리 5·6호기와 신한울 3·4호기는 예정대로 건설되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신규 원전 건설 전면중단과 건설 계획 백지화,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 월성 1호기 폐쇄, 탈핵에너지 전환 로드맵 수립 등을 공약했다.

이중 신고리 5·6호기는 공정률이 약 28%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신한울 3·4호기는 각각 2022년과 2023년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그러나 새 정부 출범 후 시공 설계가 보류됐다.

이날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원자력안전위원회, 한수원을 불러 탈 원전 정책 이행계획을 논의했다.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연합뉴스TV 캡처]
발언 듣는 한수원 관계자들
발언 듣는 한수원 관계자들(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국정기획자문위에서 열린 경제2분과 산업통상자원부,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수력원자력 합동보고에서 전영택 한수원 기획부사장(오른쪽부터), 이관섭 한수원 사장,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신산업정책단장이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7.6.2
leesh@yna.co.kr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