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맹정호 충남도의원 "대산단지 대기환경 규제지역 지정해야"

(예산=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울산·여수와 함께 국내 3대 석유화학단지로 꼽히는 충남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대산단지) 주변을 '대기환경 규제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맹정호 충남도의원 [충남도의회 제공=연합뉴스]
맹정호 충남도의원 [충남도의회 제공=연합뉴스]

맹정호 충남도의원은 2일 열린 제296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대산단지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로 주민과 기업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맹 의원은 "현재의 환경 규제는 농도 규제여서 단위 굴뚝에서 배출하는 오염원은 기준치를 만족하고 있다"면서도 "대규모 공장 증설 등으로 오염원의 총량이 급격하게 증가해 총량 규제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1980년대 조성된 대산단지는 3개 기업으로 출발했으나 현재 59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이어 "대산단지 주변을 대기환경 규제지역으로 지정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에 대한 엄격한 규제를 통해 환경 안전망을 구축하고 대기질을 개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맹 의원은 "서울과 전남 순천시·여수시 등은 환경부에서 대기환경 규제지역으로 지정했다"며 "화력발전소가 밀집해 있는 충남에는 대기환경 규제지역이 한 곳도 없다"고 지적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15: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