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승용차 수출량 줄어도 단가는↑…"고가 차량 덕분"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올해 들어 승용차 수출 대수가 전년보다 감소했지만, 대당 단가는 오히려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자동차업계에서는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를 비롯해 고급 승용차 수출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4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업계에 따르면 올해 1∼4월 우리나라 승용차 수출 대수는 82만9천852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 줄었다.

르노삼성(4.8%), 기아차(1.9%)의 수출은 증가했지만, 현대차(-4.0%), 쌍용차(-18.0%), 한국지엠(-3.8%)의 수출물량은 뒷걸음질 쳤다.

반면 올해 4월까지 승용차 누적수출액은 124억4천178만달러로 작년보다 오히려 5.6% 증가했다. 대당 수출단가가 상승했기 때문이다.

대당 수출단가가 가장 많이 오른 업체는 현대차였다.

현대차 승용차 수출단가는 올해 4월까지 1만6천623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11.6%나 뛰었다. 제네시스 G90(국내명 EQ900)과 G80, 레저용차량(RV) 등 비교적 고가에 마진이 큰 차량의 수출이 많이 늘어서다.

구체적으로 G80의 4월까지 누적선적 대수는 6천428대로 작년 동기 물량 2천949대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G90도 올해 1천721대가 수출됐다. 작년에는 4월까지 19대밖에 수출되지 못했다.

현대차는 RV 역시 올해 4월까지 12만66대를 수출해 작년 같은 기간보다 23.3%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

RV 수출 비중이 높은 기아차의 대당 수출단가도 올해 1만4천683달러로 작년보다 8.5% 뛰었다. 르노삼성의 대당 수출단가도 올해 1만5천959달러로 작년 대비 9.1% 상승했다.

다만 한국지엠(-5.9%)과 쌍용차(-0.4%)의 수출단가는 작년보다 낮아졌다.

업계 관계자는 "수출 승용차의 대당 수출단가가 올라가고 있다는 것은 수익성 높은 고가 차량 수출이 늘고 있다는 뜻"이라며 "앞으로 국내 완성차 업체의 실적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표] 국내 완성차 업체별 승용차 수출 현황(자료= 한국자동차산업협회, 각 사, 4월까지 누적 기준)

구분 2016 2017 증감률(%)
대수(대) 금액(천$) 단가($) 대수 금액 단가 대수 금액 단가
현대 303,954 4,528,574 14,899 291,774 4,850,122 16,623 -4.0 7.1 11.6
기아 322,714 4,368,259 13,536 328,703 4,826,404 14,683 1.9 10.5 8.5
한국GM 148,488 1,884,752 12,693 142,869 1,706,139 11,942 -3.8 -9.5 -5.9
르노삼성 51,429 752,061 14,623 53,903 860,258 15,959 4.8 14.4 9.1
쌍용 15,373 243,519 15,841 12,603 198,859 15,779 -18.0 -18.3 -0.4
합계 841,958 11,777,165 13,988 829,852 12,441,782 14,993 -1.4 5.6 7.2

제네시스 G80.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제네시스 G80.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