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24억 들여 복원한 한국전쟁 상륙함 1년 6개월째 방치

장사상륙작전 문산호 안전문제 해결 못 해…소송 겹쳐 애물단지
300억여원을 들여 복원했으나 안전문제와 소송으로 방치된 문산호.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300억여원을 들여 복원했으나 안전문제와 소송으로 방치된 문산호.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영덕=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 영덕군이 300억여원을 들여 6·25 한국전쟁 때 침몰한 상륙함을 복원했으나 1년 6개월째 방치하고 있다.

태풍과 파도로 인한 안전문제를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군과 시공사가 소송전까지 벌이고 있다.

4일 경북도와 영덕군에 따르면 장사상륙작전 전승을 기념하기 위해 당시 작전에 투입한 상륙함(LST) 문산호를 실물모형으로 제작하고 내부에 당시 상황을 소개하는 콘텐츠를 전시하기로 했다.

군은 2012년 12월 착공해 2015년 5월 제작한 선체를 장사리 해안에 설치하고 연말께 콘텐츠 전시를 끝냈다.

길이 90m, 높이 26m, 폭 30m로 2천t급 규모 문산호 복원에 국비 140억원, 도비 77억원, 군비 107억원 등 324억원이 들어갔다.

300억여원을 들여 복원했으나 안전문제와 소송으로 방치된 문산호.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300억여원을 들여 복원했으나 안전문제와 소송으로 방치된 문산호.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하지만 아직 일반에 개방하기는커녕 준공 검사도 이뤄지지 않았다.

배 뒤쪽 내부 구조물이 휘는 등 안전에 결함이 드러난 데다 준공기한을 넘긴 데 따른 지연배상금과 공사대금 관련 소송이 붙었기 때문이다.

문산호는 2015년 여름 태풍과 겨울 너울성 파도로 배 뒤쪽 내부 철 구조물이 휘었다.

82억원을 들여 동남쪽 바닷속에만 90m 방파제를 만들고 북동쪽은 파도에 대비하지 않아 피해가 났다.

시공 중 북쪽 파도에 대비한 수중 방파제 필요성이 제기됐으나 이를 반영하지 않은 결과다.

이런 문제는 경북도 감사에서 드러났다.

다시 방파제를 건설하려고 해도 100억원 가까이 드는 비용 때문에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말 강구조학회에 안전성 진단용역을 의뢰한 결과 설계기준에 맞지 않은 것으로 나왔다.

군은 안전문제 해결을 위해 다시 용역을 의뢰했다.

군 관계자는 "용역에서 보강 방안을 제시했지만 현 상태에서 시공하기 어려워 다시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며 "추가 용역에서 대책이 나오면 이를 검토해 해결 방안을 결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문산호를 바다 위에 설치하려고 물속에 2천688㎡ 규모 하부지지시설을 만들고 선체를 고정했기 때문에 육지로 끌어올리는 것도 불가능하다.

군과 시공사 간 소송은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다.

군은 애초 준공기한인 2015년 1월을 넘긴 데 따른 지연배상금 60억원을 시공사에 부과했다.

시공사가 돈을 내지 않자 지난해 9월 10억원을 우선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맞서 시공사는 공사대금 미지급금 가운데 2억원을 먼저 달라는 소송을 냈다.

두 소송 모두 심리가 진행 중이다.

300억여원을 들여 복원했으나 안전문제와 소송으로 방치된 문산호. [경북도=연합뉴스]
300억여원을 들여 복원했으나 안전문제와 소송으로 방치된 문산호. [경북도=연합뉴스]

문산호는 설계와 선체 제작장소를 변경하는 바람에 준공이 늦어져 예산 30억원이 추가로 들어갔다.

장사상륙작전은 인천상륙작전 성공을 위한 양면작전 목적으로 학도병 770여명을 중심으로 감행했다.

학도병은 상륙 후 해변에 가까이 있는 적을 소탕하고 포항으로 통하는 7번 국도를 장악하는 전과를 올리며 북한군 보급로를 차단했다.

하지만 문산호가 침몰하고 1주일 전투에서 전사자 139명, 부상자 92명을 내는 큰 희생을 치렀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