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운전사방화' 中웨이하이 참사조사, 한중관계에 어떻게 작용할까

韓유치원생 탄 버스 화재현장 산둥성 터널 입구
韓유치원생 탄 버스 화재현장 산둥성 터널 입구(웨이하이<중 산둥성> AFP=연합뉴스) 전날 오전 한국국제학교 부설 유치원 통학차량에 불이 나 타고 있던 유치원생 11명과 운전기사 1명이 숨진,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 시 환추이(環翠)구 사고 현장인 타오쟈쾅 터널 입구에 10일 추모 꽃다발이 놓여 있는 모습.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지난달 9일 발생했던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에서의 통학차량 화재로 한국 어린이 10명이 참변을 당한데 대해 중국이 물심양면으로 신경 쓴 기색이 역력하다.

우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직접 나서 사고 처리를 제대로 하라고 챙긴 것이 눈길을 끌었다. 시 주석은 사고 당일 참변에 대해 깊은 관심을 표명했다. 이틀 후인 같은 달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에서 이번 사고에 대한 유감을 표시하고 원만한 사고 처리를 약속했다.

이에 쑨리청(孫立成) 산둥성 부성장은 직접 유족을 찾아 시 주석의 언급을 포함해 중앙정부 차원의 애도를 보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 역시 사고의 중대성을 강조하며 산둥성(省) 정부 차원에서 쑨 부성장이 사고조사 팀장을 맡아 각 부문을 총괄하라고 지시했다.

그에 앞서 같은 날 중국 외교부의 쿵쉬안유(孔鉉佑) 부장조리(차관급)도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에 전화를 걸어 유치원 버스 사고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면서 처리를 돕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달 10일 별도의 성명을 내고 중국 지도부가 이번 사고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베이징 소식통은 "일반적으로 이런 규모의 사고에 대해 주석과 총리까지 나서 언급하는 경우 전례가 없다"면서 "그만큼 이번 사고에 한국인이 포함된 데 대해 중국 지도부가 각별하게 챙기고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런 관심을 배경으로 중국 공안 등이 수백여명의 인력과 각종 최첨단 장비를 동원해 사고 당시 터널을 지나던 차량의 블랙박스를 모두 수거해 조사할 정도로 공을 들였다.

2일 사고 조사 발표 당일에도 중국 외교부는 미리 한국 대사관 측에 먼저 관련 내용을 전달했으며, 산둥성 정부가 나서 우리 정부에 사고조사 결과를 브리핑했을 정도로 배려했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중국 당국이 한중관계 개선을 염두에 두고 웨이하이 사건 발생 때부터 세심하게 배려했던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한국의 새 정부와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로 경색된 한중관계를 진전시켜려는 목적이 있었다는 것이다.

일단 중국 당국의 이런 '성의'를 바탕으로 적어도 한중 정부 간 관계는 호전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유족들은 해고 통보를 받은 중국인 통학차량 운전사인 충웨이쯔(叢威滋)가 라이터와 휘발유를 사서 고의로 불을 냈다는 중국 공안당국의 조사 결과를 믿을 수 없고 불복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중국에 대한 한국민의 호감으로 이어지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소 일방적으로 참변의 원인을 운전사 개인 탓으로 몰아가려는 중국 당국의 태도를 납득할 수 없다는 기류가 감지된다.

다른 소식통은 "한국의 새 정부 출범 후 중국 정부에서 한국을 대하는 분위기가 눈에 띄게 좋아졌다"면서도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