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속도서 오리가족 위험한 나들이…새끼 17마리 구조

송고시간2017-06-02 14:30

(진주=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오리 가족이 고속도로에 올랐다가 어미가 죽고 새끼 일부만 구조됐다.

위험한 나들이
위험한 나들이

(진주=연합뉴스) 2일 오전 8시께 경남 진주시 남해고속도로 순천 방향 문산휴게소 주변에서 새끼 오리 10여마리가 줄을 지어 움직이고 있다. 2017.6.2 [진주소방서 제공=연합뉴스]

경남 진주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께 "진주시 남해고속도로 순천 방향 문산휴게소 주변 중앙분리대 쪽에 오리들이 많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는 현장에서 주먹 크기만 한 새끼 오리 10여 마리가 줄을 지어 다니는 모습을 발견했다.

또 그 주변에서 어미와 새끼 4∼5마리는 이미 차에 치여 죽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소방당국은 함께 출동한 경찰과 오리가 몰려 있는 편도 1·2차로의 차량 통행을 막고서 구조에 나섰다.

이 와중에도 속도를 내 달리는 차량 때문에 새끼 2∼3마리가 죽었다.

소방당국은 요리조리 빠져나가는 나머지 새끼 17마리를 그물망을 이용해 30여 분 만에 무사히 구조했다.

소방당국은 케이지에 담은 새끼 오리들을 구조 직후 한국야생동물보호협회 측에 넘겼다.

진주소방서의 한 관계자는 "어떤 경로로 왔는지는 모르겠지만, 고속도로로 올라온 오리 가족이 중앙분리대 때문에 반대편으로 넘어가지 못하고 도로 위에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구해줄게"
"구해줄게"

(진주=연합뉴스) 2일 오전 8시께 경남 진주시 남해고속도로 위를 돌아다니는 새끼 오리들을 진주소방서 관계자와 경찰이 구조하고 있다. 2017.6.2 [진주소방서 제공=연합뉴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