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연금 올해 가입해 20년 내면 죽을때까지 1.9∼2.5배 받아"

국민연금연구원 보고서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평균소득자가 올해 국민연금에 가입해 보험료를 20년간 내면, 나중에 죽을 때까지 낸 보험료보다 최소 1.9배에서 최대 2.5배를 연금으로 더 받는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국민연금연구원 한정림 부연구위원은 계간지 연금포럼 제65호(2017년 봄호)에 실은 '기대여명을 이용한 노령연금 수급기간 전망과 국민연금 수급부담구조 분석' 보고서에서 2일 이같이 밝혔다.

한 부연구위원은 평균소득자가 2017년에 국민연금에 가입해 가입기간 20년을 채우고 만 65세부터 노령연금을 받기 시작해 2016년 통계청 산출 기대여명(약 21∼30년)을 다하고 숨질 때까지의 국민연금 수익비를 분석했다.

수익비는 가입자가 가입기간 납부한 보험료 총액의 현가 대비 생애기간 수급하게 되는 연금급여 총액의 현가 비율을 말한다. 수익비가 1보다 크면 낸 보험료보다 연금으로 받는 금액이 더 많다는 의미다.

분석결과, 연금수급기간별 수익비는 21년 1.9배, 23년 2.1배, 25년 2.2배, 27년 2.3배, 29년 2.5배, 30년 2.5배 등으로 연금수급 기간이 길수록 수익비는 더 높았다.

낸 보험료 총액과 받는 연금총액이 같아지는, 즉 수익비가 1배가 되는 것은 수급 기간이 10년 정도가 되는 시점으로 추산됐다.

애초 1988년 국민연금 제도 도입 당시 수급연령은 만 60세였다. 하지만 기금고갈 논란에 휩싸이면서 1998년 연금개혁조치로 은퇴 후에 연금을 받는 나이는 2013년부터 2033년까지 만 60세에서 5년마다 1세씩 늦춰져 만 65세로 상향 조정됐다.

2017년 현재 수급연령은 만 61세며, 1969년 이후 출생자의 연금수급개시 연령은 만 65세로 늦춰진다.

이렇게 되면 일반적으로 연금수급기간이 줄어들어 가입자의 수익성은 떨어지게 마련이다.

이에 대해 한 부연구위원은 "고령화의 급속한 진행에 따라 기대여명이 늘어나면서 연금수급 기간도 자연스럽게 증가해 수익비가 2배 이상으로 나온다"며 "결과적으로 납부한 보험료 대비해 수익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국민연금 올해 가입해 20년 내면 죽을때까지 1.9∼2.5배 받아" - 1
국민연금 수령(PG)
국민연금 수령(PG)(제작 이태호)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14: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