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음 주 여자골프 세계 1위는 유소연 아니면 쭈타누깐

2015년 10월부터 리디아 고가 지켜온 1위 자리는 '새 주인'에게
유소연 [AP=연합뉴스]
유소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가 2015년 10월부터 지켜온 여자골프 세계 1위 자리가 다음 주 새 주인을 맞이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2일 "이번 주 숍라이트 클래식 결과에 따라 5일 자 세계 랭킹에서는 유소연 또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세계 1위가 된다"고 밝혔다.

현재 여자골프 세계 1위는 리디아 고가 지키고 있다. 2015년 10월부터 84주 연속 1위를 유지하며 세계 최강의 자리를 굳건히 했다.

랭킹 포인트는 리디아 고가 8.40점, 쭈타누깐이 8.33점으로 2위에 올라 있고 유소연은 8.21점으로 3위다.

5일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에서 개막해 사흘간 열리는 LPGA 투어 숍라이트 클래식에는 리디아 고와 쭈타누깐이 불참하고 유소연은 출전한다.

에리야 쭈타누깐 [AP=연합뉴스]
에리야 쭈타누깐 [AP=연합뉴스]

따라서 유소연의 결과에 따라 다음 주 세계 1위의 주인공이 정해진다.

우선 유소연이 3위 이내에 들지 못하면 무조건 쭈타누깐이 새로운 세계 1위에 오른다.

만일 유소연이 우승할 경우 세계 1위는 유소연 차지가 된다.

유소연이 2위 또는 3위를 하면 공동 순위 여부를 따져봐야 한다.

유소연이 단독 2위 또는 단독 3위에 오를 경우 다음 주 세계 1위는 유소연이다.

그러나 4명 이상과 함께 공동 2위를 하거나 단독 3위가 아닌 공동 3위가 되면 세계 1위는 쭈타누깐 차지가 된다.

경우의 수가 많아 복잡하지만 일단 리디아 고가 세계 1위 자리를 유지할 가능성은 '0%'다.

리디아 고 [AP=연합뉴스]
리디아 고 [AP=연합뉴스]

유소연은 숍라이트 클래식 공식 기자회견에서 "LPGA 투어에 처음 데뷔할 때부터 세계 1위의 꿈을 가졌다"면서도 "세계 1위가 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금 이런 순간을 즐기고 내 경기에 집중해야 한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1위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14: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