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군국주의화 막아라"…日 전직 자위대원들, 단체 설립

송고시간2017-06-02 12:37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에서 전직 자위대원들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권의 군국주의화 움직임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 위한 단체를 설립했다.

2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전직 자위관들이 모인 평화단체 '평화를 위한 재향 군인회(VFP) 일본'은 1일 도쿄에서 설립 기자회견을 열고 단체 설립 취지 등을 설명했다.

육상 자위대 보병부대 출신으로 대표를 맡은 이즈쓰 다카오(井筒高雄)씨를 비롯해 8명의 전직 자위대원과 이들을 지원하는 시민 30여 명이 함께 만들었다.

이들이 단체를 만들기로 한 것은 일본의 군국주의화가 진행되는 중 침묵하고 있는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서다.

이즈쓰 대표는 "안보관련법제(안보법)로 인해 자위대의 해외 실전 임무가 확대되고 있지만, 정부와 정치인들은 위험에 대해서는 전혀 말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달 해상자위대가 처음으로 태평양에서 미군의 함선을 지키는 '무기 등 방호' 임무를 수행했는데, 만약 공격을 받았으면 그대로 전쟁에 돌입했을 것"이라며 "(정부가) 자위대원의 생명을 가볍게 여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위대 최고 간부인 가와노 가쓰토시(河野克俊) 통합막료장(합참의장격)이 헌법에 자위대를 명기해야 한다는 아베 총리의 제안에 대해 "매우 고마운 일"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자위대법에 저촉되는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아베 정권은 지난 2015년 위헌 논란에도 불구하고 안보법 입법을 강행해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가능하게 했다. 안보법이 작년 3월 시행된 뒤 일본은 전쟁 가능한 국가로 성큼 나아가고 있다.

일본 정부는 남수단 평화유지활동(PKO) 파견 자위대에 공격을 받지 않아도 무력을 사용할 수 있는 '출동경호' 임무를 부여했고, 외국의 군대와 상호 탄약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기 위해 상호군수지원협정(ACSA)을 제·개정하고 있다.

자위대는 미군과 함께 해외에서 자국인을 구조 활동을 펼쳤고, 전시가 아닌 상황에서 외국 함선을 보호하는 '무기 등 방호' 임무를 수행했다.

이 단체는 조만간 설립기념 심포지엄과 강연회 등을 열고 안보법의 문제점에 대해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日전직 자위대원들, 아베 군국주의 저지 단체 설립
日전직 자위대원들, 아베 군국주의 저지 단체 설립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권의 군국주의 회기 움직임이 거센 가운데, 일본에서 전직 자위대원들이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 위한 단체 '평화를 위한 재향 군인회(VFP) 일본'을 1일 설립했다. 사진은 1일 이 단체가 도쿄 도내에서 설립 기자회견을 여는 모습. 2017.6.2 [ 평화를위한 재향 군인회 일본 페이스북 캡처]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