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 북핵해법 원칙적 합의…대북 압박·대화 병행에 공조

송고시간2017-06-02 12:34

안보사령탑 정의용-맥매스터 백악관 회동…최적 절충점 찾아 불협화음 예방

"제재·압박 공조로 비핵화 대화 통로 모색…조속히 실마리 찾자"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한국과 미국 정부는 1일(현지시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에 대한 제재 및 압박과 대화를 병행하는 방안에 사실상 의견을 모았다.

미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1시간30분 가량 회동하면서 이같이 공감했다고 배석자들이 전했다.

이처럼 혈맹 관계인 한미 양국의 안보사령탑이 북핵 해법에 대한 원칙적 합의에 이르면서 양국 간 이견에 따른 충돌 우려를 상당히 불식할 수 있게 된 것으로 평가된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앞서 두 나라 모두 새 정부가 들어선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대의 압박(maximum pressure)에 초점을 둔 것으로 비치면서 북핵 해법을 놓고 양국 간 갈등이 이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다.

이런 점을 감안할 때, 이날 양국의 안보 수장은 미국의 '압박 기조'와 한국 새 정부의 '대화' 기조를 적절히 조화하는 선에서 절충점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정 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날 회동에서 "대북 제재와 압박 공조를 이어가면서 비핵화 대화의 통로를 어떻게 마련할지를 모색하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배석자들은 전했다.

이들은 또 "북핵 문제를 해결할 공동 방안과 관련해 대화와 제재·압박을 병행하면서 조속히 실마리를 찾자"는 데 거듭 공감했다.

아울러 이들은 이번 달 한미 정상회담이 이런 공동 해법을 마련하는 데 매우 시의적절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맥매스터 미 국가안보보좌관
맥매스터 미 국가안보보좌관

정의용 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 북핵해법 원칙적 합의(PG)
정의용 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 북핵해법 원칙적 합의(PG)

[제작 이태호]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