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호남 가뭄현장 방문…타들어가는 '텃밭' 보듬기

송고시간2017-06-02 12:04

가뭄·우박 피해현장 챙겨…호남민심 이탈 위기감에 잰걸음

국민의당, 호남 가뭄현장 방문…타들어가는 '텃밭' 보듬기 - 1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가 2일 호남을 찾아 농심(農心) 보듬기에 나섰다.

가뭄으로 쩍쩍 갈라진 전남의 저수지와 농지를 둘러보고 지자체장들과 만나 대책을 세우기 위해서다.

박 위원장이 취임 일주일 만에 비대위원들을 이끌고 전남으로 달려간 것은 지난해 추수기 쌀값 폭락, 올봄 가뭄과 우박 등 팍팍한 민생을 돌본다는 의미와 함께 당의 '텃밭'인 호남 민심이 흔들린다는 위기의식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국민의당은 지난해 4·13 총선에서 호남의 28개 지역구 중 23석을 석권했지만 5·9 대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에 참패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5월 30일~6월 1일 전국 성인 1천4명을 대상으로 정당 지지도를 물은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호남에서 국민의당 지지율은 14%로 민주당(66%)에 크게 뒤졌다.

대선 직후인 지난달 16∼18일 한국갤럽 조사 때(국민의당 5%, 민주당 71%)보다는 올랐지만, 여전히 초라한 수치다.

이에 따라 국민의당이 당장 민생을 챙기는 모습으로 어떻게든 더 이상의 민심 이반을 막아야 한다는 게 박 위원장의 판단이다.

국민의당, 호남 가뭄현장 방문…타들어가는 '텃밭' 보듬기 - 2

박 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가뭄과 우박 피해 상황을 점검해 정부에 특별교부세 지원을 요청하고, 추가경정예산안에도 가뭄 대책이 들어가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사회기반시설(SOC) 예산 가운데 저수지 준설 등 농어업 부분이 상대적으로 인색한 점도 꼼꼼히 짚어보겠다"고 덧붙였다.

김유정 대변인은 논평을 내 "정부가 가뭄 피해 대책비 166억원을 추가 지급하겠다지만 근본적인 대책은 아니다"라며 "더구나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도 쌀 농가에 초과 지급된 우선지급금 환수 절차에 들어가 미환수 시 이자까지 걷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당은 쌀 우선지급금 제도를 개선하고 가뭄 문제 해결에 앞장서 타들어 가는 농심(農心)에 단비가 되어드릴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 위원장은 오후 전남 진도군 둔전저수지, 무안군 금산간척지, 신안군 등을 차례로 둘러보며 농민들로부터 피해 상황을 접수한다.

이어 전남도청에서 관련 브리핑을 듣는다. 브리핑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퇴임으로 전남지사 권한대행을 맡게 된 김갑섭 전남도 행정부지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국민의당에서는 김중로·전진영 비대위원과 김성식(서울 관악갑)·박준영(전남 영암·무안·신안)·송기석(광주 서구)·윤영일(전남 해남·완도·진도)·손금주(전남 나주·화순)·정인화(전남 광양·곡성·구례) 의원 등이 동행한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통화에서 "어제부터 전남 농가를 둘러보니 수확을 앞둔 블루베리 농가, 성큼성큼 자라는 배 농가 등의 시름이 깊다"며 "충청도, 경상도 권역의 지역위원회에도 가뭄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있으며, 국민의당에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