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선업황 반등 속 평당항 항로에 신조선 취항 잇따라

한중 4개 항로 중 3개 항로에 새 선박 투입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조선업 시황이 반등 기미를 보이면서 평택·당진항(이하 평당항) 항로에 신조선(新造船·새로 만든 배)이 잇따라 취항한다.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평당항을 운항 중인 한중 4개 항로 가운데 3개 항로의 카페리 선박을 2018년 상반기까지 새 선박으로 교체를 추진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평당항에서 중국 산둥(山東)성 옌타이(煙台)를 운항하는 연태훼리㈜는 선령 16년 된 스테나에게리아호(2만4천418t)를 이달 말 신조선인 씨블루훼일호(1만9천480t)로 교체할 예정이다.

씨블루훼일호는 크레인으로 달아서 하역하는 LO/LO(Lift on/Lift Off) 방식으로, 810명 정원에 화물 462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를 싣고 운항할 수 있다.

차량이 선박 작업장까지 들어가 하역하는 RO/RO(Roll On/Roll Off) 방식의 스테나에게리아호는 군산항에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2만4천t 규모의 신조선 동방명주8호를 임대해 평당항에서 장쑤(江蘇)성 롄윈강(連雲港) 항로에 투입한 연운항훼리㈜도 용선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오는 10월 3만4천20t 규모의 RO/RO 신조선을 사들여 항로에 투입하기로 했다.

2016년 12월 29일 평당항 한중 롄윈강 항로에 최초로 투입된 2만4천t 규모의 신조선 동방명주8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년 12월 29일 평당항 한중 롄윈강 항로에 최초로 투입된 2만4천t 규모의 신조선 동방명주8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신조선은 정원 1천80명에 350TEU의 화물을 적재할 수 있다.

평당항에서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를 운항하는 평택교동훼리㈜는 선령 25년의 그랜드피스호 대신 중국 AVIC 웨이하이조선소에서 건조한 신조선(3만3천t·여객 880명·화물 314TEU)을 2018년 5월 투입할 예정이다.

이밖에 르자오(日照)를 운항하는 일조국제훼리㈜는 선령 10년 된 르자오 오리엔트호(2만5천318t·여객 420명·화물 280TEU)를 투입하는 등 평당항을 출발하는 한중 카페리 선령이 크게 개선되고 있다.

국내외 조선업계는 선박 가격이 최저점을 찍은 이후 최근 3년여 만에 선박 발주가 늘어나고, 그에 따라 선박 가격이 일제히 상승하자 이를 조선업황 회복 신호로 보고 있다.

평택해수청 관계자는 "평당항을 운항하는 한중 항로 카페리 선박이 대부분 신조선으로 교체돼 승객 안전에 크게 기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jong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7: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