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스업체 의혹' 조사 앞둔 서울시 퇴직공무원 숨진 채 발견(종합)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김예나 기자 = 서울 시내버스 운수업체의 비리 의혹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앞둔 퇴직공무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서울 동작구 흑석역 근처 한강공원에서 서울시 퇴직공무원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유서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A씨의 휴대전화에 '죽으면 화장해서 뿌려달라'는 문자메시지가 저장돼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유족들은 경찰조사에서 A씨가 수십년째 지병을 앓아 건강문제로 고민이 많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별다른 타살 정황도 발견되지 않아 경찰은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시내버스 운수업체 비리 의혹을 수사해온 광진경찰서는 지난 1일 A씨에게 전화로 참고인 신분 출석을 요구했고 이에 따라 A씨는 다음 주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서울시에서 교통 관련 업무를 해온 사실을 파악하고 업체에 특혜를 준 적 없는지 등을 확인할 예정이었다"면서 "관련 수사가 마무리 단계여서 확인차 출석을 요구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버스업체 수사 과정에서 서울시 관계자가 숨진 채 발견된 것은 이번이 두번째다. 지난달에는 경기도의 한 버스업체에서 금품을 받은 혐의로 조사를 받던 현직 서울시 공무원 B씨가 경기도의 한 야산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14: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