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총리, 전두환 방문 돌연 취소

송고시간2017-06-02 10:14

"최종 결론 안 난 상태서 일정 공지됐다"

'전두환 예방 부적절' 문제제기 있었을 듯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일 오전 전두환 전 대통령 예방 일정을 돌연 취소했다.

국무총리실은 이날 오전 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전두환 전 대통령 예방 문제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여러 논의가 있었고 최종적으로 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에서 공지됐다"며 "오늘 방문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초 총리실이 지난 1일 오후 7시 15분 공지한 이 총리의 일정에는 전 전 대통령 방문 계획이 포함돼 있지 않았다. 그러나 약 1시간 뒤 총리실은 전 전 대통령 예방을 추가한 일정을 수정 공지했다.

이날 오전 전 전 대통령 방문 일정을 취소한 것까지 합하면 하룻밤 사이에 3차례 일정을 수정한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 총리의 전 전 대통령 예방이 새 정부의 지향, 호남 지역민과 지지층의 정서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문제 제기에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이 총리는 지난 24일 인사청문회에서 전 전 대통령에 대해 "내란죄의 수괴였다"면서 '5·18 민주화 운동 때 광주 시민에게 발포를 명령한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 "그 분(전 전 대통령)이라고 많이 추정된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총리실이 전직 대통령 예방 일정을 3차례 수정한 것을 두고 업무 처리 미숙으로 혼선을 초래했다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앞서 지난해 9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도 전 전 대통령을 예방하려 했다가 당내 반발에 부딪혀 일정을 취소한 바 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