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류현진, 6일 워싱턴 상대로 홈경기 선발 등판 유력

송고시간2017-06-02 07:55

류현진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류현진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벤치의 신뢰를 되찾은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오는 6일 오전 11시 10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할 가능성이 커졌다.

2일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불펜에 머물다가 좌완 알렉스 우드의 부상 공백으로 선발진에 복귀한 류현진이 6일 한 차례 더 선발로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다저스 구단은 왼쪽 흉쇄관절 염증으로 10일짜리 부상자명단(DL)에 오른 우드가 정밀검진을 받고자 로스앤젤레스로 이동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우드는 일러야 7일에나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할 수 있다. 정밀검진에서 부상이 장기화한다면 류현진이 선발진에 머물 확률은 더욱 커진다.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는 다저스 구단에 변화가 없다면, 류현진이 6일 워싱턴 전에서 선발 등판해야 한다며 그의 차기 등판 일정을 사실상 못 박았다.

류현진은 우드를 대신해 선발 등판한 1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6이닝 동안 1점만 주는 시즌 최고의 투구로 선발 재진입 가능성을 높였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올 시즌 6전 전승, 평균자책점 1.69를 올리며 선발진의 '보배'로 자리매김한 우드를 아껴야 하기에 서둘러 빅리그로 불러올릴 뜻은 없다고 했다.

우드가 로테이션에서 이탈한 사이 류현진이 6일에도 기막힌 호투를 펼친다면 다저스 선발진은 또 바뀔 수도 있다.

다저스 구단은 3∼5일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방문 3연전에 등판할 선발 투수만 예고했을 뿐 이후 로테이션은 공개하지 않았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