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식 탈락' 정영식, 세계탁구서 이상수와 동메달 확보(종합)

정영식(왼쪽)과 이상수가 세계탁구선수권에서 화이팅을 하고 있다. [대한탁구협회 사진제공]
정영식(왼쪽)과 이상수가 세계탁구선수권에서 화이팅을 하고 있다. [대한탁구협회 사진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한국 탁구의 '에이스' 정영식(25·미래에셋대우)이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단식 1회전 탈락의 수모를 복식에서 만회하고 있다.

정영식은 2일 오후(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 메세뒤셀도르프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복식에서 이상수(27·국군체육부대)와 짝을 이뤄 4강에 올랐다.

세계선수권은 3,4위 결정전이 없어 4강에만 진출해도 동메달을 확보한다.

정영식-이상수조는 8강전에서 러시아의 알렉산더 시바에프-키릴 스카치코프조를 4-1(10-12, 11-5, 11-5, 11-9, 11-9)로 제압했다.

이상수-정영식조는 1세트를 접전 끝에 10-12로 내줬다.

하지만 이번 대회 오른쪽 손목 부상으로 부진하던 정영식의 공격력이 살아나면서 2세트를 11-5로 따내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이어 3,4세트도 각각 11-9로 따내며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정영식-이상수조는 4일 일본 모리조노 마사타카-오시마 유야조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앞서 16강전에서는 싱가포르 가오닝-팡쉬에지에조에 4-3(12-10, 8-11, 10-12, 9-11, 11-3, 11-9, 11-6)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1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힘겹게 따낸 이상수-정영식조는 이후 세 세트를 내리 내주며 세트스코어 1-3으로 수세에 몰렸다.

그러나 5세트부터 콤비플레이가 살아나면서 싱가포르의 수비를 무너뜨리고 세 세트를 모두 챙겨 역전극을 일궈냈다.

세계랭킹 12위로 한국 선수 중 가장 랭킹이 높은 정영식은 전날 단식에서는 루보미르 피스테(슬로바키아)에게 1-4로 져 1회전에서 탈락한 바 있다.

혼합복식에서는 이상수-양하은(23·대한항공)조와 장우진(22)-이시온(21·이상 미래에셋대우)조가 각각 8강과 16강에서 모두 탈락했다.

여자 단식에서는 양하은과 김경아(40·대한항공), 서효원(30·렛츠런파크), 이시온이 모두 32강에서 탈락했다.

남자는 장우진과 정상은(27·삼성생명), 이상수(27·상무)가 32강에 올랐다. 조승민(19·삼성생명)은 64강전에서 이상수에게 1-4로 패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2 22: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