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후협정탈퇴 트럼프, 佛獨英加 정상 통화…마크롱 "재협상없다"(종합)

송고시간2017-06-02 07:22

마크롱 "트럼프, 지구 미래에 큰 실수…행성B 없기에 플랜B도 없다"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이준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파리 기후변화협정 탈퇴를 선언한 직후, 주요 국가 정상들과 잇따라 전화통화를 하고 재협상을 요구했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 등과 전화통화를 하고, 미국의 파리협정 탈퇴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고 백악관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 정상들과의 통화에서 협정 재협상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우리가 앞으로 계속 대화를 해나가겠지만 파리 기후변화협정에 관해 그 어느 것도 재협상 될 수 없다"고 밝혔다고 프랑스 정부 당국자가 전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과 프랑스가 계속 협력해 나가겠지만, 기후 (분야)에서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국제협정인 파리협정을 거부한 미국의 결정을 비난하면서, 기후정책에서는 미국과 행보를 같이할 수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마크롱 대통령은 별도의 연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과 미국인의 이익에 오점(error)를 남겼고, 지구의 미래에도 큰 실수를 저질렀다"면서 "이 자리에서 국민 여러분께 분명하게 말하겠다. 파리협정의 재협상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어 "기후에 더는 실수를 저질러서는 안 된다"면서 "(지구를 대체할) 행성B가 없기 때문에 (파리협정을 대신할) 플랜B도 없다"고 말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파리기후협정 탈퇴 (PG)
트럼프 파리기후협정 탈퇴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quinte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