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락산 산불 잔불 정리중"…축구장 5.5배 면적 태워(종합2보)

송고시간2017-06-02 05:33

소방헬기 10대도 투입…"화재 원인 조사 중"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양지웅 기자 = 서울 노원구 상계동 수락산에서 1일부터 난 산불의 큰불이 잡혔다.

현재 잔불 정리 작업이 진행 중이고 소방헬기도 2일 오전 5시 8분께 산불현장에 도착했다.

소방 관계자는 "입체적인 진화를 위해 소방 소속 2대, 산림청 소속 8대 등 총 10대를 동원했다"며 "(지상에선) 낙엽을 뒤져가면서 잔불을 제거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바람이 산 정상에서 유동적으로 바뀌기 때문에 숨은 불씨가 날아가 옮겨붙을 가능성에 대비해 인력과 소방장비를 계속 유지하면서 방어선을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락산 잔불 정리하는 소방헬기
수락산 잔불 정리하는 소방헬기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일 새벽 전일 대형 산불이 발생한 서울 노원구 수락산에서 소방헬기가 물을 뿌리며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2017.6.2
superdoo82@yna.co.kr

당국은 오전 3시 기준 축구장 면적의 약 5.5배인 산 3만 9천600㎡가 소실된 것으로 추정했다. 화재 원인은 조사 중이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불은 1일 오후 9시 8분께 수락산 귀임봉 아래 5부 능선에서 발생했다. 1시간 52분이 지난 오후 11시께 불길은 띠를 이루며 정상까지 도달했다.

소방당국은 차량 64대와 인원 2천330명을 동원해 고압 펌프로 진화작업을 벌인 끝에 5시간 17분만인 2일 오전 2시 25분께 초진에 성공했다.

화재 발생 초기 진화작업을 어렵게 한 초속 5m의 강풍은 이날 오전 5시께 초속 1m의 북동풍으로 잦아들었다.

소방헬기는 야간이라 처음부터 띄우지는 못했다. 애초 동이 트면 소방헬기 12대를 투입할 예정이었지만 밤새 큰불이 잡히면서 10대가 동원됐다.

'여명과 함께 '
'여명과 함께 '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일 새벽 전일 대형 산불이 발생한 서울 노원구 수락산에서 소방헬기가 물을 뿌리며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2017.6.2
superdoo82@yna.co.kr

'산불을 잡아라'
'산불을 잡아라'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일 오전 대형 산불이 난 서울 노원구 수락산에 소방 및 구청 관계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7.6.2
photo@yna.co.kr

[현장영상] 2시간만에 정상 내준 수락산…축구장 6배 불에 타

1일 밤 서울 상계동 수락산에서 발생한 화재는 2일 6시 현재 큰 불길은 거의 잡혔고 소방대원들이 낙엽을 직접 헤치며 잔 불 정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밤새 진화 작업에 헬기 10대와 차량 64대, 인력 2천330명이 동원됐으며, 화재로 축구장 면적의 약 5.5배인 산 3만 9천600㎡가 소실된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현장영상]으로 보시죠. <영상 : 독자 제공> <편집 : 김해연>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