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대북제재 발표하며 '김정은' 두번 거명…'돈줄차단' 정조준

송고시간2017-06-02 04:55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재무부가 1일(현지시간) 핵 도발에 속도를 내는 북한에 대한 추가 경제제재를 발표하면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실명을 두 차례 언급했다.

재무부는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이날 성명에서 북한 국무위원회와 인민군, 인민무력성 3곳을 핵심 제재 대상으로 발표하면서 "국무위원회는 김정은이 위원장을 맡는다"고 소개했다.

재무부는 또 "북한의 군부인 인민군은 국무위원회와 김정은의 통제를 받는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 강한 압박과 대화 병행 (PG)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 강한 압박과 대화 병행 (PG)

[제작 최자윤]

이처럼 과거 주로 북한의 기업과 개인을 제재하던 재무부에서 굳이 헌법 최고기관과 북한군 전체를 통째로 제재 대상에 올리면서 '김정은'을 거명한 것은, '악의 근원'인 김정은의 자금 조달 경로를 물샐 틈 없이 차단해 손발을 묶기 위한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과거에도 미국이 북한 통치자의 비자금을 관리하는 정부 기관을 제재한 적은 있지만, 이런 형태의 제재는 상당히 이례적이다.

지난 2010년 미국 오바마 행정부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비자금을 관리하는 북한 노동당 39호실을 대북 제재 리스트에 포함했을 뿐 노동당 전체를 제재 대상으로 보지는 않았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