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폭력 논란' 제주UTD "우라와 선수들이 조롱하며 원인제공"

제주, AFC 챔피언스리그 우라와에 패한 뒤 몸싸움
"경기 끝나고 쫓아간 건 항의 차원"
.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경기 중 폭력 행위로 맹비난을 받는 K리그 클래식 제주 유나이티드가 억울함을 토로했다.

제주 관계자는 1일 "우라와 레즈 선수들이 조롱성 발언과 세리머니를 펼치며 흥분을 야기했다"라고 주장했다.

경기 후 제주의 한 선수가 일본 선수를 때리려 쫓아갔다는 '공포의 술래잡기' 논란에 관해선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제주는 31일 일본 본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열린 2017 AFC 챔피언스리그 우라와와 16강 2차전을 치렀다.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한 제주는 8강 진출 가능성이 커 보였지만, 2차전에서 거짓말처럼 무너졌다.

후반전까지 2골을 허용했고, 연장전에서 한 골을 더 내줬다.

굴욕적인 0-3 패배로 탈락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제주 선수들은 이성을 잃었다.

연장 후반 종료 직전 우라와 선수들이 시간을 끄는 플레이를 하자 심한 몸싸움을 벌였다.

벤치에 앉아있던 백동규는 그라운드로 뛰어가 상대 선수를 팔꿈치로 가격해 퇴장 조치를 받았다.

제주 관계자는 "우라와의 한 선수가 몸싸움 과정에서 두 손으로 숫자 3과 0을 만들어 우리 선수들을 조롱했고, 마키노 도모아키는 우리 벤치 바로 앞까지 와서 자극했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성을 잃은 우리 선수들도 잘못했지만, 원인을 제공한 우라와 선수들도 AFC로부터 합당한 조치를 받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제주 선수들은 종료 휘슬이 울린 뒤에 우라와 선수들과 몸싸움을 이어가기도 했다.

특히 제주 권한진이 자극적인 세리머니를 한 도모아키를 쫓아갔는데, 도모아키가 라커룸으로 쏜살같이 도망가 마치 술래잡기를 하는 듯한 웃지 못할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제주 관계자는 "권한진이 일어를 할 줄 알아 도모아키가 뱉은 말의 뜻을 인지하고 있었다"라며 "이 부분에 관해 항의하려고 쫓아간 것이었는데, 도모아키가 도망가면서 그런 모습이 나왔다. 때리려고 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우라와는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제주 선수들의 폭력 행위를 AFC에 정식으로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제주 관계자는 "아직 AFC와 우라와 측으로부터 어떠한 연락도 받은 것이 없다"라고 밝혔다.

현재 팀 분위기를 묻는 말엔 "뼈아픈 패배를 기록해 크게 가라앉아있는 상황"이라며 "내일 중 우라와 전 영상을 다시 본 뒤 나름대로 상황을 정리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제주의 이런 상황은 매우 아쉽다"라며 "자세한 자초지종을 살펴봐야 하겠지만 AFC의 구성원으로서 K리그도 책임과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22: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