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르켈 "北과 핵분쟁 세계평화 위협 야기할 수 있다"

방독 리커창과 베를린서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
中獨 총리 "대북제재 이행하되 타협해법 추구" 합의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북한과 핵분쟁이 세계평화 위협을 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1일(현지시간) 독일을 방문한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베를린에서 회담하고 나서 한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리커창 & 메르켈 [EPA=연합뉴스]
리커창 & 메르켈 [EPA=연합뉴스]

메르켈 총리는 이날 회견을 마치고, 양인이 논의한 의제와 회견 내용을 정리하여 홈페이지에 올렸다.

이 자료에서 그는 리 총리와 회담에서 북한과의 핵분쟁은 매우 중요한 외교정책 주제였다고 전했다.

그러곤 "(대북) 제재들이 이행돼야 하지만, 우리는 타협해법(외교적 해법 의미)을 찾으려 노력한다"라는 데 두 사람이 의견 일치를 봤다고 메르켈 총리는 소개했다.

그는 이어 "이는 매우 매우 긴요하다"라면서 독일이 이에 기여하기 위한 태도를 계속 보였다고 강조했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22: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