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태균 84경기 연속 출루…MLB 최다기록 타이

한화 이글스 김태균.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화 이글스 김태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출루왕' 김태균(35·한화 이글스)이 한국과 일본을 넘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연속 경기 출루 기록에도 어깨를 나란히 했다.

김태균은 1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홈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4-8로 끌려가던 8회말 1사 후 네 번째 타석에서 상대 선발 유희관으로부터 좌익수 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쳤다.

앞서 세 차례 타석에서 두 번은 유격수 땅볼, 한 번은 유격수 뜬 공으로 물러났으나 네 번째 타석 만에 출루에 성공했다.

이 안타로 김태균은 지난해 8월 7일 NC 다이노스와 홈경기에서 시작한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을 '84경기'로 늘렸다.

이로써 미국 메이저리그의 '마지막 4할 타자' 테드 윌리엄스가 보스턴 레드삭스 소속이던 1949년 7월 1일 필라델피아전부터 9월 27일 워싱턴전까지 이어간 메이저리그 연속 경기 최다 출루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김태균은 이미 4월 22일 수원 kt wiz전에서 64경기째 연속 출루에 성공해 KBO리그 이 부문 신기록을 세웠다.

지난달 15일에는 고척 넥센 히어로즈전에서 70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해 스즈키 이치로(마이애미 말린스)가 오릭스 블루웨이브에서 뛰던 1994년 5월 21일∼8월 26일 달성한 일본프로야구 최다 연속 경기 출루 기록(69경기)도 넘어섰다.

이 부문 세계기록은 린즈성이 대만프로야구에서 2015년 6월 20일부터 2016년 6월 14일까지 이어간 109경기다.

김태균은 전날까지 83경기 연속 출루하는 동안 316타수 126안타, 볼넷 53개, 몸에 맞는 볼 3개, 타율 0.399, 홈런 20개를 기록했다.

이는 해당 기간 규정타석을 채운 타자 중 타율 1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84경기 연속 출루 김태균 팬들에게 인사
84경기 연속 출루 김태균 팬들에게 인사(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와 두산 경기. 한화 김태균이 8회말 1사에서 2루타를 날리며 연속 출루경기 숫자를 84로 늘리고 있다. youngs@yna.co.kr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2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