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사태에도 대구국제공항 이용객 급증…노선 다변화 효과

대구국제공항
대구국제공항[연합뉴스TV 캡처]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국제공항이 사드(THAAD) 사태에도 노선 다변화 등으로 급성장하고 있다.

1일 대구시에 따르면 올해 1∼5월 대구국제공항 이용객 수는 133만9천548명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89만1천76명보다 44만8천472명(50.3%) 늘었다.

국제선 이용객이 19만6천73명에서 51만2천944명으로 급증(161.6%)했다. 국내선 이용객은 69만5천3명에서 82만6천604명으로 18.9% 늘었다.

국제선 여객 비중이 40%에 육박하고 4∼5월 국제선 실적이 제주공항을 제쳤다고 시는 설명했다.

5월에는 대구공항 개항 이래 월간 최고 실적(28만2천명)을 기록했다.

오는 8일부터 에어부산이 도쿄(나리타) 노선에 취항해 주 14편을 운항하고 오사카(주 14편→주 28편), 삿포로(주 6편→주 10편) 노선을 증편한다.

대구공항 국제선 정기노선 운항은 주 192편에서 224편으로 늘어나 활황세에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항공여객 연간 300만명 돌파 시기가 앞당겨질 것으로 시는 예상한다.

시는 지역사회 수요에 기반을 둔 국제항공노선 개설과 집중시간대 주기장 및 슬롯 부족, 터미널 혼잡 현상 개선에 주력할 방침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발로 뛴 현장행정이 결실로 나타나고 있다"며 "통합신공항으로 이전할 때까지 국제공항 기능을 보강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i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